• UPDATE : 2017.10.21 10:10 토
> 경제
"파이프라인 경쟁력 강화 총력" 철강협회 강관협의회 첫 이사회
승인 | 김세헌 기자 | betterman8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03 19:04: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세헌기자] 한국철강협회 강관협의회는 3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휴스틸 박훈 사장 등 회원사 대표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제1회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7년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강관협의회는 올해 핵심과제로 △수출 시장 다변화를 통한 신규 시장 개척 △경쟁소재 대응 기준강화를 통한 제도개선 및 맞춤형 마케팅 활동 △국내외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기술교류 확대로 정하고, 강관 수요확대 활동 강화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강관협의회는 우선 강관 신규 시장 개척 활동의 일환으로 멕시코, 브라질, 캐나다 지역 등 현지 시장동향 조사 및 진출전략 수립을 통한 신규 수출시장 개척과 해외 프로젝트 참여를 위한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파이프라인 국제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2017년 파이프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제도개선과 맞춤형 마케팅 활동으로 강관파일은 건축 하부구조 내진설계 기준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 수립 및 내진 우수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내지진강관은 보급확대를 위한 사이즈 단순화와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고, KS규격 상향에 따른 설계변경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는 등 대형 프로젝트에 강관 적용 확대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내외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기술교류를 위해 제13회 강관산업발전세미나, 소재-강관산업 상생 기술교육, OTC 해외전시 참관 및 교류확대, 에너지 분야 전문가 초청 설명회를 추진한다.
 
이날 강관협의회 이사회에는 박훈 회장(휴스틸 사장)을 비롯해 하이스틸 엄정근 사장, 동양철관 한흥수 사장, EEW코리아 박찬섭 사장 등 회원사 대표 등 11명이 참석했다.
 
한국철강협회내에 사무국을 두고 있는 강관협의회는 강관산업의 대외 경쟁력 향상과 강관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2005년 3월 발족해 세아제강, 현대제철, 휴스틸 등 국내 17개 강관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미디어펜=김세헌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정글의 법칙'에서 채경이 리액션 요정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