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4 18:35 금
> 미디어
'그것이 알고싶다' 1년 전 이맘때 '주유소 살인 미스터리' 재주목
승인 | 김세헌 기자 | betterman8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04 22:50: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지난해 3월 5일 방송한 주유소 살인 미스터리편이 다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당시 ‘그것이 알고싶다’에 따르면 지난 2005년 5월 광주광역시 외곽의 주유소 창고 안에서 주유소장 김 씨가 살해된 채 발견됐다. 

주유소 문은 안에서 잠겼고 열쇠는 평소대로 사무실 안에 있었다. 밀실과 같은 주유소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이다. 강도가 저지른 범행이라기에 현장은 깨끗했고, 범행 수법은 지나치게 잔인했다.

경찰 수사 결과 범인은 불상의 둔기로 김 소장을 수십 차례 내리친 뒤 모든 문을 잠그고 화장실 창문으로 도주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명 ‘광주 주유소장 살인 사건’이 있고 나서 동종 전과자는 물론 이웃 주민, 가족까지 꾸준히 조사를 받았지만 11년이 흐른 지금까지 범인은 잡히지 않았다. 

이상한 점은 또 있었다. 범행 현장에서 감쪽같이 사라진 김 소장의 휴대전화가 발견된 것이다. 

김 소장은 보통 저녁 9시면 영업을 마치고 퇴근했지만 사건 발생일은 저녁 8시 50분까지 2명의 손님을 만났다. 

옆집에 살던 건물주와 주유를 하러 온 은행조합 직원. 김 소장을 마지막으로 목격한 이 조합 직원은 범행시각으로 추정되는 9시 20분께, 의문의 번호로 걸려온 부재중 전화 2통을 발견했다. 바로 다시 걸었지만 받지 않았던 이 번호는 놀랍게도 숨진 김 소장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마을 사람들은 11년 전 ‘주유소장 사건’에 대해 쉬쉬하기 바빴다. 사건에 대해서는 모두가 알지만 범인에 대해서는 다 같이 말할 수 없다는 입장. 제작진은 당시 담당 형사에게서 그 이유를 들을 수 있었다.

경찰은 끈질긴 수사 끝에 유력한 두 용의자를 포착해 조사했지만 수차례에 걸친 진술 번복과 알리바이 부재에도 불구하고 직접 증거를 찾지 못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유일한 단서인 2005년 진술 기록을 통해 당시 용의자들과 이웃들을 만나고, 그들의 진술 속 모순과 오류를 재차 검증해보기로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2년 전 광주의 한 집성촌을 떠들썩하게 했던 ‘주유소장 살인 사건’에 숨겨진 이웃들의 비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미디어펜=김세헌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