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3.31 12:03 금
> 경제
포스코, 비철강 신사업 투자 확대…니켈 등 에너지소재 주목
승인 | 김세헌 기자 | betterman8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07 17:48: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세헌기자] 포스코가 전액 출연해 설립한 RIST(Research Institute of Industrial Science and Technology, 포항산업과학연구원)가 창립 30주년을 맞이했다.

   

7일 포스코에 따르면 RIST는 지난 3일 창립 30주년을 맞아 포항 본원에서 기념식을 갖고 미래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RIST의 30년 역사를 회고하는 오프닝 영상과 축하 영상메시지 상영, RIST 미래발전전략 발표 및 비전선포식 순으로 진행됐다.

RIST 이사장인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RIST는 실용화 기술개발에 매진해 철강산업의 에너지, 환경 기술과 비철소재 개발에서 많은 연구성과를 일궈냈다"며 "지난달 준공한 포스코 리튬 생산공장도 RIST가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포스코가 미래의 먹거리로서 투자를 확대해 나가는 리튬(Li), 니켈(Ni), 음극재, 양극재 등 에너지소재 또한 RIST가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RIST가 포스코의 미래성장 엔진 개발과 기술 도전을 이어가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박성호 원장은 RIST의 현주소와 다가오는 30년 꾸준한 성장을 위한 신발전전략을 임직원들과 공유했다. 

박 원장은 "지난 30년간 축적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기후변화대응, 환경자원화, 에너지 신산업, 에너지·경량·첨단 소재, 지능형공정을 핵심 분야로 설정해 세부 기술개발 전략을  수립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포스코그룹 미래 성장 엔진 개발에 중요한 파트너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RIST는 △집단지성, 컴퓨터응용공학(CAE, Computer Aided Engineering) 기반의 스마트워크 △융합연구, 고품질 지적재산권, 스탭직원의 연구원화로 연구효율 극대화 △기술기획협업을 통한 실용화100% △기술수익, 계산과학기반 과제 비용 절감, 스타트업 활성화 기반의 저원가 연구체제 확립 등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김도연 포스텍총장, 문명호 포항시의회의장, 포스코 장인화 철강생산본부장 등 포스코그룹 임직원과 유관기관장이 참석했다.

한편 RIST는 1987년 포스코가 기술경쟁력 제고와 국가 산업기술개발을  목적으로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 연구기관으로 포스코, 포스텍와 함께 R&D 삼각협력체제의 한 축으로 설립됐다.

설립 초기에는 포스코 철강공정 관련 연구개발에 집중했으며, 2000년대에 들어서는 연료전지, 마그네슘판재, 이산화탄소 자원화 등 소재 및 친환경에너지분야에서 연구기반을 쌓았다.

최근에는 포스코의 신성장 사업전략과 연계해 염수리튬 직접추출, 니켈융복합제련, SNG합성 등 포스코 미래신성장 분야의 연구를 중점적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신사업아이디어 발굴, 자체사업화 추진 등 자체 연구역량을 높이고 있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한끼줍쇼’에서 걸스데이 혜리가 굴욕을 당했다.29일 방송된 JTBC...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세영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이세영은 KBS2 예능드라마...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겸 소속사 대표 이범수가 소속 배우 최대철을 위해 커피차를 지원했...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