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8 11:44 일
> 미디어
MBC "언론노조·민주당 편성 간섭…독립 훼손 노영화 시도"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16 13:03: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MBC가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편향적 정치성향을 띤 일부 매체가 관련 법령에 따라 엄격히 보장되어야 할 MBC 방송편성의 자유와 독립을 침해하며 사실과 다른 왜곡된 주장을 쏟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MBC는 16일 "방송편성의 독립성 훼손과 노영방송 회귀 시도를 중단하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은 공영방송을 다시 노영방송으로 후퇴시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MBC는 언론노조와 민주당이 "'MBC 스페셜'을 직접 언급하며 '탄핵' 관련 프로그램의 편성 유무를 간섭하고 있는 것은, 그 자체가 공영방송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훼손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대선을 앞둔 시점에 정치적 이익을 목표로 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방송편성과 주제선정에 대해 타 매체나 정치권이 왈가왈부하는 것 자체가 매우 부적절하며 위험한 일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 MBC는 16일 "방송편성의 독립성 훼손과 노영방송 회귀 시도를 중단하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은 공영방송을 다시 노영방송으로 후퇴시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와 일부 매체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제작하기 위해 인사(人事)를 통해 제작요원을 발령한 곳을 '유배지'라고 맹비난한 점도 꼬집었다.
 
MBC는 "VR과 드론, 모바일 등 뉴미디어 기획, 사업뿐 아니라 해외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월드와이드 팀'을 신설했다"며 "이는 신매체 등장으로 새로운 유통 형태에 걸맞은 뉴미디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이를 지상파 프로그램의 중요 시간대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원소스 멀티유즈(OSMU) 콘텐츠 제작과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할 팀을 보강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회사를 노영화하고자 획책하고 있는 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 '탄핵' 프로그램의 방송 여부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고 인사문제까지 들먹이며 MBC를 비난한 것은 대선을 앞두고 자신들에게 유리한 보도만 내보내도록 하기 위한 저의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MBC는 민주당의 브리핑과 관련 "한마디로 MBC에 압력을 행사해 자신들의 입맛대로 방송을 좌지우지하고 인사에까지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MBC는 정치권력이나 어떠한 내외부 단체의 압력과 방송장악 시도에도 방송편성의 독립과 공정성 실현, '품격 있는 젊은 방송'을 만들기 위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