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8 01:48 일
> 경제
한전, 해외서 전기차 충전소 구축사업…에너지 신산업 협력 확대
승인 | 김세헌 기자 | betterman89@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20 16:41: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세헌기자]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는 지난 1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도미니카공화국 국가에너지위원회(CNE)와 EV(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 분야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MOU는 조환익 한전 사장과 후안 로드리게스 니나 도미니카 CNE 위원장 간 서명으로 체결 됐으며 EVC EVC(Electric Vehicle Charger, 전기자동차 충전기) 구축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 프로젝트 우선 협상 에너지 신사업 분야 기술교류(EV, SG, ESS, AMI등) 전력산업 분야 기술협력 및 정보교류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MOU 체결에 앞서 헤수스 살바도르 도미니카 산업통상부 신에너지국 국장은 도미니카 친환경 에너지 정책 및 수도인 산토도밍고에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휴양지인 푼타까나까지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시범사업 계획을 소개했다.

그는 "도미니카는 섬 지역이라는 특성상 이동거리가 짧아 한 번 충전으로 원하는 지역까지 이동이 가능해 향후 전기차의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의 EV 충전인프라 구축사업의 노하우와 기술표준이 도미니카에 전수되기를 희망 한다"고 밝혔다.

한전은 오는 5월부터 도미니카 EV 충전인프라 및 태양광, 풍력을 활용한 에너지 효율화 사업 등 에너지 신산업에 대한 마스터 플랜 수립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한전은 도미니카 에너지 신산업 등 전력산업 전반에 걸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는 한전의 중남미 에너지 신산업 시장 선도를 위한 초석을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전은 앞으로도 중남미 시장 진출 시 현지에 진출한 중소기업 등과의 네트워크 및 국산 기자재를 최대한 활용해 동반성장과 수출증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한전은 지난해 3월에도 에콰도르 정부와 EV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추진 MOU를 체결한 이후 2차례에 걸친 현지 사업타당성 조사를 수행하면서 한국의 기술표준 및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을 에콰도르 국가표준에 반영했고, 3000만불 규모의 EV 충전인프라 구축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미디어펜=김세헌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