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4.29 10:30 토
> 경제
경기도 부천서 효성·삼성물산·삼호 '분양 삼파전'
승인 | 조항일 기자 | hijoe77@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20 18:26: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신규 아파트 공급이 잠잠했던 경기도 부천시에서 분양 대전이 열린다.

20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부천시에서는 2092가구(일반분양 853가구)가 공급을 앞두고 있다. 모두 재개발, 재건축 등의 정비사업으로 공급된다. 부천시는 인근 지역들이 활발한 신규 공급 물량을 쏟아냈던 것과 달리 적은 공급 물량을 보였다. 

실제로 부천시에서 지난 5년간(2012~2016년)공급된 물량은 9338가구(일반분양 기준)로 같은 기간 인천시 5만 6026가구, 시흥시 3만 4374가구, 수원시 2만 9197가구가 공급된 것에 비해 물량이 턱없이 적다.

   
▲ 올해 부천시 신규 공급단지

이 같은 부천시의 아파트 공급 가뭄 원인으로는 서울 위성도시로서의 선 개발에 따라 90년대부터 많은 주택 공급이 이뤄진데다 대규모 택지개발을 할 수 있는 땅이 부족한 점을 꼽을 수 있다. 

부천시는 서울과 가까운 지리적 장점을 바탕으로 1기 신도시인 중동신도시를 중심으로 주택 개발이 진행됐다. 

주변 지역들 보다 먼저 개발이 이뤄진 탓에 노후 주택의 비중이 높아져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 사업의 의존도가 큰 편이다. 인천시의 송도, 시흥시의 목감지구 등 인근의 다른 도시들이 넓은 택지지구 개발로 아파트 공급을 활발히 할 수 있었던 것과 대조적이다. 

새 아파트 공급이 적으면서 아파트 노후화도 가속화 되고 있다. 실제로 부천시의 노후아파트 비율은 52.71%로 경기도 평균 32.43%보다 월등히 높다. 

하지만 올 봄을 시작으로 올해 부천시에도 신규 분양 물량이 물꼬를 틀 전망이다. 그동안 지지부진하던 재건축, 재개발이 본격적인 일반분양에 들어서기 때문. 굵직굵직한 건설사들의 브랜드아파트 공급을 앞둔 만큼 부천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올 봄 제일 먼저 분양에 나서는 건설사는 효성이다. 효성은 오는 4월 부천 중동 1-1구역 재개발사업으로 부천 중동 효성해링턴 플레이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13~29층, 3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339가구로 구성된다. 이중 일반분양은 236가구이며, 이중 78%가 전용면적 75㎡ 이하로 구성돼 실 수요층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부천 중동신도시 지역은 부천시 내에서도 선호도 높은 대규모 아파트타운 지역으로 인근 편리한 생활 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다. 지하철 1호선 중동역을 도보권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외곽순환도로를 이용한 송내 IC, 경인로를 이용한 광역 교통망 이용이 수월하다.

대림산업과 'e편한세상' 브랜드를 함께 사용하는 삼호는 오는 5월 부천시 괴안동 동신아파트 재건축사업으로 '부천 동신 e편한세상'을 분양한다. 전용면적 59~84㎡, 총 921가구로 구성되며 이 중 212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지하철 1호선과 7호선 환승역인 온수역 역세권 단지다.

삼성물산은 올해 말 부천 송내1-2구역을 재개발한 '송내 1-2구역 래미안(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면적 59~114㎡, 총 832가구로 구성되며 이중 일반에 405가구가 분양된다. 지하철 1호선 중동역 역세권 단지이면 인근으로 송일초, 부천여중, 성주중, 부천고 등 풍부한 교육시설과 생활 인프라를 갖췄다.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가수 김청하와 정채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최근 김청하는 자신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동욱이 설렘이 가득한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21일 소속사 킹콩...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언페어가 슈퍼주니어도 속여넘기는 가창력을 발휘했다.지난 20일 오후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