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3 07:41 금
> 경제
[기업PR]현대차 "필리핀서 빗물로 식수 만든다"
산간마을 빗물센터 개소…소외지역 식수 자립 지원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3-28 16:44:1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가 필리핀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한다.

현대차는 23일 국제연합(UN) 세계 물의 날인 22일(현지시간) 필리핀 타나이 자치구 도청 청사에서 지역 내 안전한 식수 확보를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 사업의 런칭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 (왼쪽에서 네 번째부터)한무영 서울대빗물연구센터장, 마리아 페레즈 현대차 필리핀 대리점 사장, 렉스 탄주아트코 타나이 시장, 염진수 더나은세상 대표 등 행사 참가자들이 타나이 자치구 도청 청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이날 행사에는 렉스 탄주아트코 타나이 시장, 한무영 서울대빗물연구센터장, 염진수 더나은세상 대표, 마리아 페레즈 현대차 필리핀 대리점 사장 등 행사 관계자와 현지 주민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다짐했다.

사업수행을 위해 현대차는 서울대빗물연구센터와 더나은세상과 협력해 탄당 큐툐 마을의 라왕초등학교에 △빗물 저장탱크(60톤 규모) △정수 필터 및 밸브 △자동차 모양 개수대 △빗물 놀이터로 구성된 빗물센터를 설치했다.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약 70Km 떨어진 탄당 큐토 마을은 정부가 운영하는 수도시설이 전혀 없다. 주 식수원인 우물, 계곡 및 지하수는 대장균 및 비소 등 오염도가 높아 안전한 식수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소외지역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1회성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설비를 운영할 수 있게 만들어 식수부족 문제로부터 자립시키는 데 의미가 크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이를 위해 빗물센터의 운영 및 관리를 담당할 마을 자치 운영회를 구성하고, 현지 NGO 및 대학과 협력해 정기적인 위생보건 교육 및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수혜지역을 점차 확대하기 위해 물탱크와 양수기가 장착된 차량을 식수차로 지원하고, 마을 청장년을 대상으로 차량운전ㆍ정비 교육을 실시해 인근 마을에도 식수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차는 초기 비용 및 인프라 지원을, 서울대빗물연구센터 한무영 교수 연구실에서 설계와 시공 및 체계적인 수질관리를 위한 자문단 역할을, 더나은세상은 연관 프로그램 운영을 수행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런칭함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동시에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글로벌 시민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현대자동차]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