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4.23 07:13 일
> 경제
오리온 초코파이, '중국 브랜드 파워 지수' 2년 연속 1위
스낵, 껌 부문서도 3위 오르며 중국 시장 2위 사업자 위상
승인 | 김영진 기자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4-18 11:23:1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오리온의 '초코파이'(중국명 하오리여우 파이)가 2017년 '중국 브랜드 파워지수'(C-BPI) 파이 부문 1위에 등극했다./사진=오리온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리온은 '초코파이'(중국명 하오리여우 파이)가 2017년 '중국 브랜드 파워지수'(C-BPI) 파이 부문 1위에 등극했다고 18일 밝혔다. 

중국 기업 브랜드 연구소가 발표하는 2017년 중국 브랜드 파워지수에 따르면 초코파이는 파이부문에서 1000점 만점에 663.3점을 받아 국내 제과 브랜드 중 유일하게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오리온은 스낵과 껌 부문에서도 각각 3위에 오르며 중국에서 시장 2위 사업자의 위상을 재확인시켰다고 설명했다. 

중국 브랜드 파워지수는 중국에서 판매되는 제품에 대해 소비자들의 충성도, 평가 등을 기반으로 조사하는 평가시스템이며 올해는 144개 품목 5800 여 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측정했다.

오리온은 '좋은 친구'라는 의미를 담은 '하오리여우' 브랜드에 중국인들이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시하는 가치인 '인'(仁)을 더한 마케팅을 펼치는 등 소비자들에게 신뢰와 친근함을 주며 현지 파이 시장에서 독보적인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지난해에는 차를 즐겨 마시는 중국인들의 특성에 맞춰 말차 맛을 담은 '초코파이 말차'를 출시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오리온 관계자는 "초코파이가 중국 소비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브랜드임을 다시 한 번 확인 할 수 있었다"며 "오리온만의 차별화된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1등 브랜드의 위상을 강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관련기사]

오리온, 홍수 피해 페루에 초코파이 5만개 지원
CU, 오리온과 손잡고 에너지젤리 출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가수 김청하와 정채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최근 김청하는 자신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이동욱이 설렘이 가득한 패션 화보를 선보였다. 21일 소속사 킹콩...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언페어가 슈퍼주니어도 속여넘기는 가창력을 발휘했다.지난 20일 오후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