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22 10:00 화
> 미분류
[기업PR] 20% 할인쿠폰·'밴드배송' 등 혜택 많은 '동원몰'
식품제조 기반 동원F&B가 직접 운영...배우 박보영 모델로 선정 적극 투자
승인 | 김영진 기자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4-20 10:41:3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동원F&B가 '동원몰'의 모델로 배우 박보영을 선정해 공격 마케팅을 펼친다./사진=동원F&B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동원F&B가 운영하는 '동원몰'은 식품제조사 기반의 온라인몰 중 2016년 연간 50만 건의 주문과 함께 방문자수가 가장 많은 쇼핑몰로 자리 잡았다. 동원몰은 식품회사에서 운영하는 만큼 식품에 있어서 다양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매달 부여되는 회원 혜택이 좋아 식품 구입에 있어 동원몰을 찾는 고객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동원F&B측 설명이다.

동원몰은 회원들에게 등급별로 쇼핑지원금과 각종 할인혜택을 지원한다. 특히 최고 등급인 '레드' 고객들에게는 동원상품 최대 20% 할인쿠폰과 쇼핑지원금 2000원을 매달 지원한다. 당월 구매액이 3만원 이상일 때는 2000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레드등급은 최근 6개월을 기준으로, 총 6회 이상의 구매횟수에 구매액이 20만원 이상일 경우 즉시 부여받을 수 있다. 

또한 신규 가입 고객, 첫 구매 고객에도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등급별로 500원에서 최대 4000원까지 쇼핑지원금을 제공한다. 

동원F&B 관계자는 "이러한 쇼핑지원금 외에도 매달 각종 할인쿠폰을 통해 다양한 할인혜택을 지원하고 있어 알뜰족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원몰은 고객들의 편리한 쇼핑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밴드배송'은 고객들의 호응이 가장 좋은 서비스로, 동원 제품 1000여 개를 비롯해 코스트코 1500여 개 상품과 대형할인마트 상품 3000여 개, 총 6000여 개의 다양한 상품을 묶어서 배송하는 서비스이다. 회원제로 운영되는 코스트코의 상품을 별도 연회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식품 아울렛 매장'은 유통기한이 임박한 유명제조사 제품들을 최대 90%까지 할인 판매한다. 식품을 구매 후 저장하지 않고 바로 소비하는 것이 목적인 소비자들에게 유용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이 동원F&B측 설명이다. 아울렛 매장의 모든 제품은 제품별 유통기한이 표시돼 있어 확인 후 구입할 수 있다.

더불어 연중 365일 반값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동원 샘물 4000 캠페인' 등의 이벤트도 제공하고 있다. 무거운 생수를 집에서 편안하게 배달받는 것은 물론 배송완료 후 구입금액의 50%인 4000원을 적립금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쇼핑 시간이 여의치 않은 직장인이나 영·유아를 둔 주부라면 모바일을 이용해서도 동원몰을 언제 어디서든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동원몰 모바일앱'은 실시간으로 동원몰의 베스트 상품을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회원 개인별로 구매기록에 근거한 추천상품을 지원한다. 또한 PC몰보다 저렴한 모바일 특가 상품을 별도로 구성했다.

동원F&B 온라인사업부 강용수 상무는 "동원몰은 기존 유통사 중심의 온라인몰 시장에서 자사제품의 판매를 통해 성장기반을 마련했으며, 이후 국내외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도입하며 1등 식품전문쇼핑몰로 성장해왔다"며 "앞으로 1인가구를 위한 혜택을 새롭게 마련하고, 중문사이트도 성장시키는 등 1등 식품전문쇼핑몰로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원몰은 최근 배우 박보영을 모델로 선정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5년 2월 중국 해외직구족 '하이타오족'을 겨냥한 중문사이트 '동원몰 차이나'를 오픈해 운영하고 있다.
   
▲ 동원F&B가 '동원몰'의 모델로 배우 박보영을 선정해 공격 마케팅을 펼친다./사진=동원F&B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관련기사]

동원F&B, 5만원 이하 참치캔, 캔햄, 식용유까지 다양
동원F&B, '2016 협력사 상생협력 초청 간담회' 개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