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03.07 16:57 일
> 사회
"복지시설 맞아?"…민간복지단체 홈피, 장애인 접근성 낙제점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4-03 16:29: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복지시설 맞아?"민간복지단체 홈피, 장애인 접근성 낙제점

 안행부 웹사이트 조사결과정부 89, 민간 79'개선' 필요
 
 
장애인들의 접속이 빈번한 민간 복지시설의 홈페이지가 외려 장애인들이 이용하기에 불편한 것으로 조사돼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행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는 3일 행정(공공)기관, 민간 등 636개의 웹사이트 및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대상으로 '2013년 장애인 정보 접근성 실태조사'를 한 결과 민간 복지시설 등이 67.9점으로 조사돼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중앙부처와 광역자치단체는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지만 민간은 개선이 필요한 수준이었다. 정부부체는 2012년의 90.1점에서 지난해 89.0점으로 1.1점 하락하는데 그쳤다.
 
반면 민간분야 웹사이트 등의 접근성은 201290.1점에서 지난해 79.0으로 11.1점이나 떨어져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문제가 된 것은 민간 장애인 단체의 홈페이지 접근성이었다. 민간회사가 78.5점대였던 반면 복지시설 등 장애인의 이용이 빈번한 사이트는 접근성이 오히려 67.9점으로 매우 미흡한 수준이었다.
 
이에 반해 중앙부처, 광역자치단체는 90점이 넘어 우수했다. 기초자치단체·대민서비스·공공기관·교육·의료기관·문화예술단체는 80점대로 무난한 수준이었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접근성 수준의 경우 중앙행정기관, 공공기관, 민간법인 각각 79.4, 71.7, 72.7점이었다. 장애인의 모바일 접근성 수요에 맞도록 앱 접근성을 개선할 필요가 있었다.
 
한편 장애인 정보 접근성 실태조사는 2005년부터 매년 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정부조직 개편에 따라 공공과 민간으로 나눠 안행부와 미래부가 협력해 조사를 했다. 조사에는 '한국형 웹 콘텐츠 접근성 지침 2.0(국가표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접근성 지침(미래부 고시)'을 적용했다.
 
안행부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해당 기관에 통보해 미흡한 부분에 대한 개선을 유도할 것"이라며 "행정(공공)기관 웹사이트와 대민서비스에 장애인이 불편 없이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