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경제
SK케미칼, 세계 무대서 고기능성 3D 프린팅 소재 공개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1 14:44:3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SK케미칼은 미국 피츠버그에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되고 있는 세계 최대 3D 프린팅 컨퍼런스 ‘2017 라피드(RAPID+TCT)‘에 참가해 고기능성 3D 프린팅 소재 ‘스카이플리트’를 소개했다고 밝혔다.  

   
▲ SK케미칼 관계자가 미국 피츠버그에서 11일 열리고 있는 ‘2017 라피드’에서 고객에게 ‘스카이플리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케미칼 제공


SK케미칼은 이번 컨퍼런스에서 ‘스카이플리트’를 활용해 프로펠러, 카시트 요추지지대의 손잡이 등 자동차 부품, 하드드라이브 SD카드 보관함 등의 산업용 제품부터 청소년 학습용 교구, 튜브·신발 깔창과 같은 가정용 제품까지 다양한 출력물을 선보여 업계 관계자의 주목을 받았다.

‘스카이플리트’는 기존 3D 프린터와 달리 서로 다른 물성을 요구하는 제품을 용도에 맞게 출력할 수 있다. 기존에는 고온 상태의 출력물이 상온에서 식는 과정에서 뒤틀리거나 내화학성이 약해 출력 후 아세톤 등을 활용한 약품 처리 과정에 어려움이 있었다.

T 시리즈의 경우 충격에 강하고 100℃ 이상을 견디는 내열성을 가지면서도 환경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PC(폴리카보네이트) 소재의 대체재로 각광받고 있다. 내화학성도 높아 출력물에 추가 약품 처리도 가능해 전기·전자 제품 용도로 출력할 수 있다.  

L시리즈는 뛰어난 탄성이 특장점으로 출력 시에 프린터 내부에서 필라멘트가 휘어 용출이 되지 않는 문제를 극복해 수월하게 출력할 수 있으며 불필요한 필라멘트 낭비를 줄일 수 있다. 환경 친화적인 제품군인 G시리즈의 경우 미국 FDA의 인증을 통과, 의약품 포장에 사용될 정도로 안전성이 뛰어나며, E시리즈는 기존 PLA 소재보다 내열성이 개선돼 100℃ 이상의 고온을 견디고 프린팅 속도가 2배 이상 빨라졌다. 

오준석 SK케미칼 사업개발팀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세계 최고 3D 프린터 제조업체인 스트라타시스 등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이 스카이플리트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면서 “글로벌 고객의 다양하고 높은 수준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맞춤형 소재’ 스카이플리트로 세계 시장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