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28 10:51 금
> 경제
한화건설 "야근은 이제 그만"…업무방식 변화로 효율성 극대화
승인 | 조항일 기자 | hijoe77@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8 16:35:3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이 업무 방식의 변화를 통한 기업 경쟁력 제고를 선언했다.

18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지난해 전사 조직문화혁신을 위한 I.C.E(Innovation, Communication, Efficiency) 시범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젊은 한화' 구축에 나선 바 있다. 이 제도들은 내부 설문조사와 협의를 거쳐 오는 4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에 착수했다.

가장 큰 호응을 받는 것은 안식월 제도이다. 이 제도는 과장~상무보 승진시 1개월 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것으로, 승진 특별휴가에 개인 연차 등을 더해 운영된다. 충분한 휴식을 통해 새로운 에너지를 공급받아, 기업 혁신의 원동력이 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시행초기 휴가 사용을 주저하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전사적인 독려를 통해 임직원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안식월 대상자 90% 이상이 휴가 일정을 확정했으며, 현재 임원을 포함해 대상자의 15%가 휴가중이거나 다녀왔을 만큼 호응이 좋다. 
 
또 다른 변화는 '유연근무제'의 적용이다.  자신의 상황에 맞춰 오전 7~9시까지 1시간 간격으로 출근시간을 선택하고, 정해진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퇴근 할 수 있도록 했다. 직원들의 시간활용에 자율성을 부여해 육아, 자기개발 등과 같은 다양한 활동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유연근무제에 참여한 직원 중 92%가 업무성과와 조직문화 변화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할 정도로, 호의적이다. 

이밖에도 기존에 실시되던 '비즈니스 캐주얼' 착용과 '홈데이(오후 5시 퇴근)'를 주 2회로 확대해 유연한 기업으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한 제도들도 시행된다. 본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오전 9시 30분부터 11시까지 '집중근무제'를 운영해 불필요한 회의, 통화 등을 최소화하고, 본연의 업무에 집중도를 높이도록 했다. 

야근을 최소화 하기 위한 '야근신고제'를 도입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야근이 지속되는 팀의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해 멘토링하는 '업무클리닉' 을 함께 운영해,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기업문화 개선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로 '누구나 다니고 싶은, 일하고 싶은 직장'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 이정화 한화건설 차장(앞줄 오른쪽)이 버킷리스트였던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 종주하며 여행객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건설 제공.

[미디어펜=조항일 기자]


[$img1]

[$img1]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