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5.29 10:27 월
> 경제
대한항공, 일반직 노조 기본급 총액 '3.2% 인상' 결정
2016년 임금협상 및 단체협약 타결…조원태 사장 '뚝심' 통했다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9 09:15: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대한항공은 대한항공노동조합과 ‘2016년 임금협상 및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노사 협의에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대한항공 노사는 지난 17일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이종호 노조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임단협 조인식'을 가졌다.

   
▲ 17일 오후 서울 공항동 본사에서 '2016년 임단협 조인식’을 마치고 조원태 사장(왼쪽)과 이종호 노조위원장(오른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한항공 제공

이번 노사 합의로 대한항공은 총액 3.2% 범위 내에서 기본급 및 업적금, 직무수당, 비행수당을 조정하기로 했다. 또 단체협약 및 노사협의에서 부모 회갑시 청원 휵를 회갑 또는 고희중 택일하도록 하고 장의용품 지원을 외조부모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로써 일반직 노조와의 갈등은 지난해 4월1일부터 올 현재까지 약 15차례 교섭 끝에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노조원들의 찬반투표를 한 결과, 전체 조합원 10,627명중 5,528명이 참가한 찬반투표에서 2,933명이 찬성(53.1%)해 협의에 성공했다.

이종호 노조위원장은 “장기적인 소모적 교섭을 피하고 임금교섭의 정상적 진행을 위한 결단으로 2017년도 임금 결정을 회사에 조건부 위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노조는 고용안정 보장과 회사의 지속 성장 및 생존을 통한 공동 번영을 위해 2017년 임금교섭에 관한 일체 권한을 동결없는 임금인상 조건으로 위임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저비용항공사의 급성장 등 날로 치열해지는 세계 항공시장에서 수익 창출에 각고의 노력을 할 것이며 올해는 흑자 달성으로 직원 및 주주에게 보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조종사노조와 임협은 여전히 답보상태로, 해당 노조 측은 2015년 임금협상과 관련해 사측과 갈등이 현재진행형이다.

조종사노조 집행부는 최근 △2015년 임금 4% 인상 △2016년 7% 인상 △상여금 900% 지급 등을 골자로 한 협상안을 사측에 전달했다. 

조종사노조와의 임단협 타결은 올초 경영 전면에 나선 조원태 사장 능력을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조 사장은 올 초 취임과 동시에 조종사노조 사무실을 직접 방문하는 등 노조와 ‘소통’을 강조하는 행보를 보였고, 2월27일 취임 이후 첫 공식석상인 보잉787-9 항공기 도입행사에서 노조문제와 관련해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고유가 등 업황 대비 실적도 나쁘지 않다. 대한항공은 1분기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5592억 원을 거두면서 재무구조 불안이라는 안팎의 시선에서 벗어나 수익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대한항공은 지난 3월 45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해 부채비율을 700% 수준으로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원태 사장이 사장 취임후 노조 측과 소통을 거듭한 효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조종사노조와의 협상이 남아있지만 이번 일반직 노조와의 화합과 더불어 최근 조종사노조가 임금인상폭을 소폭 조정하는 등 원만한 수준의 합의도 예상해볼 만 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배우 서지혜가 1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인생술집'에서 팔색조 ...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아티스트컴퍼니가 화제의 키워드에 오른 가운데 소속배우 고아라의 SNS가...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그룹 스누퍼가 ‘백허그’의 방송 활동을 마치고 다음 활동을 기약했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