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03:00 토
> 정치
조선중앙통신 "남북대화와 대결, 절대 양립될 수 없어"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19 15:49: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남북 관계와 관련해 "대화와 대결은 절대 양립될 수 없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명철'이라는 개인 명의로 '북남관계와 통일운동의 앞길에 엄중한 장애를 조성하였던 유신 독재자의 만고죄악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는 글을 올리면서 "대결은 분열이며 외세추종은 반(反)통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그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대북정책을 비난하면서 "앞에서는 '대화'를 표방하고 뒤에서는 사대매국과 동족 대결을 추구하며 겨레의 통일운동을 가로막은 '유신' 독재자의 반통일 죄악이 다시는 이 땅에 되풀이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진정으로 북남관계 개선과 조국통일을 원한다면 '대화 있는 대결'이라는 양립 불가한 궤변을 내들고 민족의 통일지향에 역행해 나섰던 '유신' 독재자의 만고 죄악에서 뼈저린 교훈을 찾아라"고 촉구했다.

그는 또한 "동족간에 반목과 대결을 고취하면서 민족의 화합과 관계 개선을 이룰 수 없다"며 "조선의 분열과 침략전쟁을 꾀하는 외세에 추종하면서 민족 자주와 나라의 평화통일을 이룩할 수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19일 남북 관계와 관련해 "대화와 대결은 절대 양립될 수 없다"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PD수첩'이 5개월 만에 부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