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18 13:42 토
> 미분류
[기업PR]현대차, 고객과 함께 교통 소외지역 버스정류장 개선활동
현대차·고객 동호회 ‘현대모터클럽’, 빌드 스테이션 실시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5-21 09:18: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가 현대차 연합 동호회 ‘현대모터클럽’과 함께 지난 20일 강원도 횡성군 갑천면 추동리 추동마을 버스 정류장의 환경 개선 활동 ‘빌드 스테이션(Build Station)’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빌드 스테이션’은 현대자동차 고객으로 구성된 현대모터클럽 동호회 회원(이하 현대차 고객 봉사단) 55명과 현대자동차가 함께 실시한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 현대자동차 연합 동호회 ‘현대모터클럽’이 현대자동차와 함께 지난 20일 강원도 횡성군 갑천면 추동리 추동마을 버스 정류장의 환경 개선 활동 ‘빌드 스테이션(Build Station)’을 실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횡성 추동마을에는 하루에 버스 배차 횟수가 3~4회뿐인데다 도착 시각을 정확히 할 수 없는 여건이다. 주민들이 버스를 놓치지 않기 위해 정류장에서 대기 시간이 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소식을 접한 현대차 고객 봉사단이 버스정류장 환경 개선에 나선 것이다.

특히 통학을 위해 버스정류장에 한두 시간씩 대기하는 지역 아동들을 위해, 기증받은 도서로 미니 도서관을 설치했다. 시트·휠 등 자동차 부품을 활용한 가구 제작, 벽화 드로잉으로 버스정류장 대기 환경을 개선했다.

이번 ‘빌드 스테이션’ 활동을 위해, 지난달부터 동호회 회원들이 도서와 자동차 부품을 기증받는 등 현장에 참여한 현대차 고객 봉사단뿐 아니라 많은 동호회 회원들의 도움이 있었다.

이날 현대차 고객 봉사단은 환경 개선 활동을 마친 후 마을 주민을 초청해, 버스 정류장 개선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현대차 고객으로 이루어진 현대모터클럽 봉사단은 매년 현대자동차와 공동으로 사회공헌 캠페인을 기획해 자발적 사회공헌 활동을 실시해 오고 있다.

현대모터클럽 임현정 봉사단장(37)은 “미래 대한민국 주역으로 성장할 아이들이 배차 시간표도 없는 버스 정류장에서 매일 꿈을 키워야 할 소중한 시간을 허비한다는 사실이 안타까웠고, 현실적으로 대기시간을 줄여줄 수는 없지만 그 시간만이라도 의미 있게 사용하도록 만들어주고자 기획하게 됐다”라며 “현대차 오너의 한 사람으로, 제조사와 함께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건전한 자동차 문화를 조성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모터클럽’은 업계 최초로 차종과 관계없이 현대차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순수 동호회”라며 “현대자동차는 ‘현대모터클럽’에서 기획한 의미 있는 사회 공헌 활동들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현대자동차]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서예지가 절정에 이른 고혹미를 뽐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민호·수지 커플이 결별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