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4 11:36 토
> 경제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한진그룹 전 계열사 사퇴 "투명경영 선포"
조양호 회장·조현아 부사장·조현민 전무 보유 지분 전량 무상증여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6-15 13:41:1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대한항공을 제외한 한진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 한진그룹은 이번 조치로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 등 그동안 제기돼온 비판을 불식시키고, 준법 경영을 강화해 투명한 경영 체제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조 사장이 한진칼·진에어·한국공항·유니컨버스·한진정보통신 등 5개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고 15일 밝혔다.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 사장이 핵심 영역에 집중해 경영 효율화를 꾀하고, 기업을 투명하게 경영하라는 사회적 요구에 발맞추기 위한 결정”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조 사장은 대한항공 대표이사와 등기이사직을 유지하면서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등기이사도 계속 맡게 됐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 사장은 2014년 3월부터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대표이사를 맡아 핵심 계열사 경영 전반을 살펴왔다. 그는 2013년 3월 한진그룹 계열사인 유니컨버스 대표이사직에 올랐고, 2014년 3월 한진정보통신 대표이사를 맡았다.

조 사장은 또 지난해 1월 대한항공 총괄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하며 경영 전면에 나섰다. 같은 달 한국공항 대표에, 한 달 뒤인 4월에는 진에어 대표이사까지 맡으며 그룹 경영을 살폈다.

한진그룹은 이번 조치에 따라 조 사장을 비롯한 조 회장,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무가 보유중인 그룹 IT 계열사 유니컨버스 개인지분은 대한항공에 무상 증여할 계획이다.  그동안 '일감 몰아주기' 비판을 받은 그룹 계열사 관련 지분 정리도 함께 진행하는 것이다.

앞서 지난해 11월 공정거래위원회는 계열사와의 내부거래를 통해 총수일가에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며 대한항공 법인과 조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대한항공과 계열사인 싸이버스카이, 유니컨버스에 총 14억3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