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18 10:38 금
> 국제
영 화재 사망자 최소 58명…분노한 시민들 거리로
희생자 증가 소식에 시민들 메이 총리에 분노
총리 "생존자, 3주내 인근 새집 마련 돕겠다"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6-18 10:09: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영국 런던의 24층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 타워' 화재 사망자가 58명으로 늘면서, 분노한 시민들이 시위에 나서고 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17일(현지 시간) 런던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런던경찰청 스튜어트 쿤디 국장은 "당일밤 그렌펠 타워에서 실종된 사람이 58명 있었다"며 "애석하게도 그들 역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현재까지 그렌펠 타워에서 수습한 시신 30구 말고도 실종 상태인 28명 모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쿤디 국장은 설명했다.  

이어 정밀 수색에 수주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그보다 더 오랜 시간이 필요할 수 있을 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희생자 증가 소식에 시민들의 분노는 메이 총리를 향하고 있다. 시민 수백명이 총리 집무실 근처에서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앞서 사고 이튿날 화재 현장을 찾았던 메이 총리는 참사 피해자 누구도 만나지 않고 돌아갔다. 이에 화재 희생자 가족 및 생존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는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메이 총리는 거세지는 반발 여론을 의식한 듯 17일 오후 총리 집무실에서 피해자 가족, 생존자, 자원봉사자 등 15명과 의견을 주고받았다. 

메이는 면담 뒤 내놓은 성명을 통해 "이 끔찍한 재앙이 발생한 이후 처음 몇 시간 동안 도움이나 기본적 정보가 필요한 가족들을 위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았다"며 사과했다.

또 생존자 모두가 3주안에 인근에 새집을 마련하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런던 시내 화재로 17명 사망…추가 사망 이어질 듯
[속보]英경찰 "런던 아파트 화재 테러 연관 증거 없다"
런던화재, 누리꾼들 "끔찍 그 자체" "절대 남일 아냐"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