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6.24 11:36 토
> 경제
기업계, 새 정부와 일자리 정책 소통 나선다
일자리위원회 경총·민노총 잇따라 접촉…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등 현안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6-18 20:31:5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정부와 재계와의 꾸준한 소통에 나서고 있어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추진을 앞두고 있는 일자리 정책에 재계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18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9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등 기업계와 만나 새 정부의 고용과 노동정책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 지난 8일 오후 서울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에서 열린 중소기업 정책간담회에서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왼쪽 네번째)이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단체와의 만남은 지난 15일 대한상공회의소와의 간담회에 이어 정부가 두 번째로 추진하는 것이다. 

지난달 25일 김영배 경총 상임부회장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요구가 봇물 터지듯 나와 기업들이 매우 힘든 지경"이라고 정부 정책을 비판한 데 대해 일자리위원회는 최저임금 등 경제정책 논의 대상에서 경총을 제외했다.

다만, 김 부회장 발언 직후 박병원 경총 회장은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과 개별적으로 만나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힌 이후 첫 만남이어서 관련업계는 정부와 이들 기업계의 소통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

일자리위원회는 20일에는 창성동 청사 별관에서 김주영 위원장 등 한국노총 간부들을 만나고, 21일에는 무역협회와도 간담회를 열어 수출기업들의 일자리 창출 지원정책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이어 오는 23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최종진 수석부위원장 등 민주노총 간부들과 간담회를 한다.
일자리위원회는 이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에 대한 노동계의 의견을 듣고 일자리 창출에 노동계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 등을 두고 중소기업계 등에서 난색을 보이는 것에 관해서도 토론이 이뤄질 전망이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미디어펜=정재영 기자]가수 윤수현이 18일 방송된 KBS1 'TV쇼 진품명품'에 출연해 프로...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악녀'가 개봉 5일 만에 누적관객수 50만 명을 돌파하며 인기를...
[미디어펜=정재영 기자]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감독 박선호, 이하 '수...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