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28 12:34 금
> 경제
남녀간 임금격차 세계 최고수준…청년층, 은퇴 노년층보다 수입 적어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6-22 14:09: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대한민국 남녀간 임금 격차가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통계청은 '임금근로일자리별 소득(보수) 분포 분석' 결과를 22일 발표하면서 건강보험, 국민연금, 공무원·군인연금 등 직역연금에 가입한 임금근로자의 2015년 기준 월평균 소득(세전)이 329만원이라고 밝혔다.

중간값에 해당하는 중위소득은 241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 대상은 전체 일자리의 약 60% 수준인 1500만개로 한정됐다. 일용근로자와 같은 취약근로자나 자영업자 같은 비임금근로자의 일자리 약 900만개는 누락돼 실제 평균·중위 소득과는 차이가 있다.

소득구간별로 보면 150만원 이상~250만원 미만이 28.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85만원 이상 150만원 미만이 19.4%, 250만원 이상 350만원 미만이 16.6%로 집계됐다. 85만원 미만은 4.0%였으며, 650만원 이상은 8.6%에 달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한편 성별에 따른 임금 격차가 상당히 큰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과 여성의 평균소득은 각각 390만원, 236만원으로 남성이 1.65배를 더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중위소득은 남성 300만원, 여성 179만원으로 1.68배 차이가 났다.

한 달에 650만원 이상 받는 남성은 전체의 12.3%였지만, 여성은 3.0%에 불과해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반면 월급 85만원 미만 남성은 2.4%에 불과했지만 여성은 6.6% 분포를 보였다.

최근 회계컨설팅업체 PwC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 회원국 중 33개국 정규직 남녀 노동자를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여성경제활동 지수 2017' 보고서 내용을 보면 한국 노동자의 2015년 기준 남녀 간 임금 격차는 36%로 세계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한편 청년층은 은퇴한 노년층보다 평균 월급이 적었다. 기업 고위 임원이나 대표가 정년 이후에도 고액을 받아 전체 평균을 끌어올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연령별 평균 월급은 50대(386만원), 40대(383만원), 30대(319만원), 60세 이상(256만원), 29세 이하(215만원) 순서를 보였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