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30 15:39 화
> 사회
인천 초등생 살인범, "공범이 살해 지시"...네티즌들 "악하다 악해 무서운 세상"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6-24 07:15: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YTN 방송캡처)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인천 초등생 살인범이 진술을 번복하며 "공범이 살해를 지시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23일 인천지법 형사15부(허준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김모 양(구속기소)의 결심 공판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양은 공범 박모 양이 살해를 지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공범 박양이 아이를 죽일 것을 명했고 나는 그 지시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김 양은 "박 양은 시신만 받았다"고 진술해 왔다

이같은 상황에 네티즌들은 "죽은 여아를 위해서 잠시만 묵념하고 추모 부탁드립니다.(gob*****)" "어떻게 세상에 8살을 살해할까...(spe*****)""악하다. 악해.(dbc*****)" "세상 무섭다.. 미친 일들 너무 많아..(kik*****)" 등 충격어린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 매체에 따르면 김모 양은 자신의 SNS를 통해 "뭐야 우리 동네에서 애가 없어졌대"라는 글을 태연하게 게재하고 "XX은 당분간 자리 비워요"라는 글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