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2.07 21:33 화
> 연예·스포츠
“샤워신? 스태프들이 너무 야하다고..” 유이, 과거 발언 ‘눈길’
승인 | 정재영 기자 | pakes115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6-27 19:24: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사진=유이 SNS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배우 겸 가수 유이의 발언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과거 유이는 드라마 ‘오작교 형제들’과 관련해서 한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때 그는 “샤워신은 처음이었다”라며 “촬영을 앞두고 어떻게 하나 고민했다”라고 ‘샤워신’에 대해 입을 열었다.

특히 그는 “다행이 여자라서 적정선 아래로 가려주셨는데 저희 스태프들이 ‘너무 야하다고’ 타박했다”라며 “감독님도 목욕탕 세트가 좋은 캐릭터만 찍는다며 미안하다고 사과하셨다”라고 말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유이는 2009년 애프터스쿨 싱글 앨범 ‘Diva’로 데뷔 이후, 배우로 전환해 활동 중이다.
[미디어펜=정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이런 기사 어때요?]

'라디오스타' 고재근 함께 활동한 Y2K 유이치 코지 형제 "살은 쪘지만 미모는 그대로"
'프로듀스101 시즌2' 장문복, 유이와 닮은꼴 외모 '미모 진화'...인기 상승세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