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연예·스포츠
레드벨벳 '빨간맛' 오늘 정오 공개…미리 들어본 팬들 "역대급 명곡" vs "중독성 약해"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09 10:09: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5인조 걸그룹 레드벨벳이 오늘 정오 신곡 '빨간 맛'을 발표하는 가운데 신곡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9일 오전 10시 10분 현재 네이버 등 주요 포털  사이트에서 '레드벨벳'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지난 2월 '루키(Rookie)'를 발표해 뜨거운 사랑을 받은 이들은 약 5개월 만인 오늘 신곡 '빨간 맛'이 수록된 5곡짜리 미니앨범을 들고 전격 컴백한다.

이미 지난 8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SM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 VI 인 서울'(SMTOWN LIVE WORLD TOUR VI in SEOUL) 콘서트에서 레드벨벳은 신곡 '빨간 맛' 무대를 최초로 공개해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트위터 등 주요 SNS에는 현장에서 레드벨벳의 신곡을 들은 팬들의 감상평이 이미 나오고 있다. "역대급 명곡"이라는 긍정적인 반응부터 "노래는 좋은데 다른 곡들보다 중독성이 약한 편"이라는 우려 섞인 지적도 함께 나오고 있다. 

한편 레드벨벳은 잠시 후 정오에 '빨간 맛(Red Flavor)' 등 5곡이 수록된 미니앨범 'The Red Summer'의 음원을 공개한다. 타이틀 곡 '빨간 맛 (Red Flavor)' 뮤직비디오도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SMTOWN 채널 등에서 동시 공개되며 이후 SBS에서 방송되는 '인기가요'에서 신곡 '빨간 맛'과 수록곡 'You Better Know' 무대를 선보인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