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국제
유엔주재 미국 대사 "대북 결의안, 조만간 UN안보리 표결 부칠것"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1 08:08:2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새로운 대북(對北) 제재결의안을 유엔 안보리 표결에 부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는 로이터통신의 10일(현지시간) 보도를 인용하며 관련 사실을 전했다. 뉴스에 따르면,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안을 '수주일 이내'(within weeks)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표결에 부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9월 5차 핵실험 이후 채택된 대북결의 2321호는 5차 핵실험 82일 만에 채택됐었다. 헤일리 대사는 ‘이번엔 그렇게 몇 달을 끌지 않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입장에 대해 중국은 다소 회의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류제이(劉結一)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대북 제재결의 자체가 목적이 아니기 때문에 안보리로서 최선의 접근법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미 미국은 지난주 유엔 대북제재결의안을 초안 형태로 중국에 전달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북한 김정은 정권의 '생명줄'로 여겨지는 원유공급을 중단하는 방안도 비중 있게 반영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난색을 표하고 있어 미국 의도대로 안보리 표결에 부쳐지더라도 중국 또는 러시아의 비토(Veto·거부권) 행사로 부결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렇게 되면 미국으로서는 추가 대북결의 무산의 책임을 중국에 돌릴 명분이 생기고, 중국을 정조준한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제재 대상 국가와 거래한 제3국 기업 일괄제재)을 포함해 초강경 독자제재로 방향을 잡지 않겠느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