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28 12:34 금
> 연예·스포츠
안재홍·송하윤 재회 포옹?…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커플은
승인 | 문상진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1 21:50:5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알콩달콩 짠내 나는 젊은이들의 사랑과 이별, 이별과 재회를 오가며 긴장감 있게 풀어놓은 사랑이야기가 마지막 결론을 남겨 놓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가 오늘 밤 마지막 전파를 탄다.

박서준과 김지원, 안재홍과 송하윤 커플이 빚어낸 가슴 짠한 사랑은 전회까지 이별에 대한 아쉬움에 진한 아쉬운 여운을 남겼다. 네 사람은 과연 ‘마이웨이’를 할 것인지, 아니면 사랑의 결실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평범한 직장인 안재홍이 현실의 벽에 부딪치며 사랑과 이별 그리고 후회의 감정을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격정적으로 표현해 내면서 잔잔한 감동을 불러 일으켰다. 안재홍의 오랜 연인 송하윤은 흔들리는 남친 안재홍과 결별하면서 자신만의 마이웨이를 만끽한다.

   
▲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 /사진=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캡처

허나 가슴이 뻥 뚫린듯한 허허로움은 오래된 연인이었던 만큼 미련과 그리움으로 다가온다. 기억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순간순간들. 안재홍의 진심어린 마음을 알아챈 송하윤. 송하윤이 아니면 평생 혼자 살겠다는 안재홍, 세상의 그 누구와도 바꿀 수 없다는 안재홍의 고백은 송하윤의 가슴을 다시 뛰게 한다.

김지원의 첫사랑이었던 박서준. 일찌감치 박서준의 마음 속 연인이었던 김지원. 어렵게 사랑을 고백하고 제대로 사귀기 시작했지만 박서준은 이종격투기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김건우와 재대결을 고집하자 연인의 맞는 모습을 차마 볼 수 없다면 이별선언을 한 김지원.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는 신파조의 말처럼 이들도 사랑하기에 헤어지는 길을 택했다. 그러나 이별은 다시 만남의 또 다른 말일 수도 있다. 이별을 얘기하기엔 이들이 되돌이켜야 할 청춘의 시간이 아깝다.

취업의 문턱에서 방황하고 힘들어 하는 청춘들의 짠내 나는 삶을 현실감 있게 그려낸 쌈 아이웨이. 그들이 기댈 곳은 서로에 대한 위로와 믿음과 사랑뿐이다. 박서준과 김지원 그리고 안재홍과 송하윤 커플의 환한 웃음 기대하는 건 공감가는 현실에 대한 응원이기도 한다.

마이너 청춘들이 빚어내는 달콤쌉싸름한 사랑과 현실의 벽에 좌충우돌하는 모습을 그린 ‘쌈 마이웨이’는 오늘밤 10시 마지막 편이 방송된다.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