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3 15:19 토
> 경제
대한상의, '신유통트렌드와 미래 성장전략 컨퍼런스' 개최
'4차산업혁명과 유통산업 미래' 주제로 열려…유통·물류 임직원 600여명 참석
승인 | 조한진 기자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2 15:31: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대한상공회의소가 12일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제3회 신유통트렌드와 미래 성장전략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4차산업혁명과 유통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이날 컨퍼런스에는 유통·물류업체 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했다.

   
▲ 손건일 한국IBM 전무 12일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의회관에서 개최한 '신유통트렌드와 미래 성장전략 컨퍼런스'에서'제4차산업혁명과 유통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이날 손건일 한국IBM 전무는 '4차 산업혁명과 유통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융합과 연결에 기반한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산업분야에 광범위한 영향을 미치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빠른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철저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손 전무는 비즈니스 키워드로 파괴적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공급망은 물론 소비자 접점에 이르는 전반적인 과정에서 파괴적 혁신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며 "인공지능, 가상‧증강현실, 사물인터넷 등 혁신기술을 유통산업에 접목시켜 개인화된 고객경험을 강화해 나가야한다"고 했다.

류한석 기술문화연구소장은 '사물인터넷이 바꾸는 미래 유통'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향후 유통기업이 갖춰야 할 필수요소로 테크놀로지 리더십을 꼽았다. 

류 소장은 "2021년까지 전 세계 유통업체의 70%가 사물인터넷에, 68%는 머신러닝에 투자할 계획"이라며 "유통‧제조 등 모든 산업군에서 IT기술을 선제적으로 개발하고 선도하는 기업이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IT조직을 만들고 IT기술을 평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는 등 누가 더 IT기업화 되느냐가 유통기업의 성패를 좌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화형 로봇, 스마트 데이터, 가상현실 쇼핑몰 등 유통업계의 최신 기술트렌드도 소개됐다.

'인공지능이 그리는 유통 미래상'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김태양 SK플래닛 본부장은 챗봇의 국내외 도입사례를 소개했다. 그는 11번가의 챗봇 '바로'를 설명하며 "챗봇이 쌍방향 소통으로 구매에 대한 신뢰감을 심어주고 신속하게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줄 수 있는 만큼 미래형 커머스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챗봇은 뛰어난 학습능력에도 불구하고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에 활용 영역을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며 "챗봇 도입의 유망분야로 전자상거래를, 사업영역으로는 고객서비스와 판매‧마케팅분야가 가장 큰 수혜를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는 '빅데이터, 유통혁신의 원천'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유통업계가 고객맞춤형 서비스 강화를 위해서는 빅데이터를 넘어 스마트데이터 기술을 활용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유통환경이 급변하고 있으며 시시각각 다양하고 복잡한 데이터가 생성되고 있다"면서 "기계에서 생성되는 머신데이터를 인간이 생성하는 휴먼데이터와 통합하여 실시간으로 정확하고 가치있는 양질의 데이터를 뽑아내는 스마트데이터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덕호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산업에 혁신기술을 접목하여 다양한 유무형의 가치를 창출하는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는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메가트렌드이자 시대적 흐름으로 자리 잡았다"며 "혁신기술들을 어떻게 잘 적용하고 활용하느냐에 유통기업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나혼자산다'에 출연했던 김충재가 스피커와 전속계약을 마쳤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라붐 율희와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