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경제
인천 도화지구서 신개념 상가 '앨리웨이 인천' 8월 분양
승인 | 김관훈 기자 | mp9983@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4 10:28: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관훈 기자] 대표적인 도심재생 프로젝트 성공 모델로 떠오르고 있는 인천 도화지구에 신개념 라이프스타일센터 '앨리웨이 인천'이 분양에 들어간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앨리웨이 인천은 인천 남구 도화도시개발사업지구 상업용지에 지하 4층~지상 3층(연면적 5만6781㎡) 규모로 개발된다.

도화오거리 숙골로를 패쇄해 녹지공간으로 조성되는 인천중앙광장 양 옆으로 앨리웨이 인천 5블록과 7블록이 배치된다. 중앙광장은 길이 190m 폭 24m로 인천도시공사와 네오밸류가 공동으로 투자해 서울 연남동의 연트럴파크와 같은 명소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며, 올해말 완공 예정이다.

◇제물포·도화역 더블역세권…중앙광장 옆에 위치

도화지구에서도 맨 앞자리에 위치해 지하철 1호선 제물포역과 도화역이 걸어서 이용 가능한 더블 역세권이다. 또 경인고속도로 도화인터체인지(IC)와 가좌IC도 3km 이내에 위치해 있다.

앨리웨이 인천은 오모테산도힐스와 긴자식스 등 도시재을 통해 지역 랜드마크를 건설해온 일본의 글로벌 부동산 기업 모리빌딩도시기획과 네오밸류가 합작해 지역 특성에 최적화된 지역밀착형 라이프스타일 센터로 조성될 예정이다. 
 
저층부에는 대면상가와 인도어 쇼핑몰이 결합된 광장형 특화상가가 마련되며 아파트와 상가 이용객의 전용 주차공간이 분리되어 넓은 주차공간이 확보된다. 또 순환동선, 친환경 휴식공간과 함께 2~3층에는 테라스 타입의 판매시설이 들어선다.

   
▲ 인천 도화지구에 들어서는 신개념 라이프스타일센터 '앨리웨이 인천' 투시도

 
상가 활성화를 위해 일반 분양을 최소화(35%)하는 대신 SSM과 CGV, 라이프스타일샵 등 집객력 높은 앵커 테넌트 중심으로 구성된다. 현재 CGV(15년 임대차계약) 유치가 확정됐으며, 니어마이비와 밀도, 라이프 스타일 편집샵 등의 자체브랜드도 운영할 계획이다.

◇마스터리스 방식 통합운영관리도 상가 활성화 유도

상가 운영에는 마스터리스 제도가 도입된다. 마스터리스는 임대케어 또는 임대매칭과는 달리 상업시설 전체를 통으로 임차하는 개념으로 수분양자가 계약과 동시에 시행사와 임대차계약을 체결한다. 수분양자 입장에서는 5년간 공실 리스크 없이 확정 임대료(분양가액의 연 5%)를 받게 된다.

또 사업주체인 네오밸류는 상가 보유분(65%)과 함께 전체 상가 100%(일반분양분 35% 포함)에 대한 통합운영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통합운영관리란 PM(자산관리, 임대), FM(시설, 안전, 미화, 주차), MD 기획 및 상가 활성화 이벤트를 포함하는 상가 활성화 프로그램으로 이른바, '먹튀' 분양 개발의 폐해를 없애기 위한 것이다. 

지난 2006년부터 본격적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시작한 도화지구는 청운대 제2캠퍼스와 17개 초∙중∙고, 주안국가산단 등 첨단산업단지, 행정타운, 제물포스마트타운, 인천정부지방합동청사(2018년 말 준공예정) 등을 배후에 두고 있다.

얼마전 제1호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로 공급된 'e편한세상 도화'도 평균 청약 경쟁률 5.5 대 1을 기록했으며, 앨리웨이 인천 상업시설 위로는 포스코건설이 공급하는 '인천 더샵 스카이타워'가 들어선다. 인천 더샵 스카이타워는 지하 3층~최고 49층 11개동에 1897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있다.

홍보관은 인천시청 인근(남동구 미래로 32 비전타워 15층)에 마련된다.

[미디어펜=김관훈 기자]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