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12 03:40 수
> 국제
터키, 쿠테타 1주년 맞아 '숙청광풍'…공직자 7천여명 해임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5 09:16: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해 7월 15일 발생한 쿠데타 시도 1주년을 앞두고 터키 정부가 수천 명을 해임하는 대규모 숙청을 단행했다고 AFP통신 등이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을 인용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터키 정부는 이날 새로운 행정명령을 발동해 경찰과 군인, 정부부처 관계자 등 공직자 7563명을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해임했다. 

작년 쿠데타 진압 후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터키는 정부가 발동하는 행정명령을 통해 헌법, 법률에 구애받지 않고 국민 기본권을 제한할 수 있다.

아나돌루통신은 이번 조치로 은퇴한 군인 342명도 계급이 박탈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터키 일간 휴리예트도 경찰 2303명을 포함한 7348명이 해임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터키 정부가 국가비상사태를 3개월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독일 dpa통신이 보도했다.

터키 의회는 개헌 국민투표 이틀 뒤인 지난 4월 18일 국가비상사태 기간을 이번 달 19일까지 3개월 더 늘린 바 있다.

개헌 성공으로 무소불위의 권력을 장악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쿠데타 저지 1주년이 가까워지는 데도 반대 세력에 대한 숙청의 칼날을 멈추지 않고 있다.

터키 정부는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의 추종세력을 쿠데타의 배후로 지목하고 관련 인물들은 무자비하고 잡아들이거나 축출하고 있다.

국가비상사태 선포 후 터키에서만 5만 명이 쿠데타 관련 혐의로 체포됐고, 1만5천 명이 직장을 잃거나 정직 처분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유럽연합(EU)은 터키 쿠데타 진압 1주년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터키 정부가 인권과 기본적 자유, 법치를 존중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EU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대표 명의의 성명에서 터키는 EU의 핵심원칙인 인권과 자유, 법치에 대한 존중에 동의했다며 "터키는 쿠데타를 시도한 범법자들을 법치와 사법부의 독립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EU와 터키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쿠데타 진압 후 무자비한 숙청에 나서고, 독일 등 일부 유럽국가들이 터키의 친정부 집회를 불허하면서 외교적으로 계속 충돌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송혜교는 광고 제안을 거절했고 송중기는 연인 송혜교가 거절한 전범 기...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 남자 저 남자 너무 걱정하는 남자가 많은 거 아닙니까? 헤프게 ...
[미디어펜=문상진 기자] 이별은 연습이 아니라는 걸 깨닫는 김대리 주만(안재홍)과 이별로 새로...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