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2 23:29 수
> 경제
한국은행, 상반기 화폐 폐기 1조7천억원 규모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6 17:31: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폐기한 손상화폐는 1조7077억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1087억원(6.8%) 늘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반기 기준으로 2015년 상반기(1조7341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규모다.

폐기된 화폐는 낡아서 쓰기 어렵게 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손상화폐 중 지폐(은행권)는 1조7063억원(2억6000만장), 동전(주화)은 13억9000만원(5000만개)이 각각 폐기됐다.

지폐를 종류별로 보면 만원권이 1조4110억원으로 82.7%를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5만원권 1098억원(6.4%), 1000원권 995억원(5.8%), 5000원권 861억원(5.0%) 등의 순이다.

동전의 경우 100원짜리가 4억9000만원(35.5%)으로 가장 많았다.

한은이 손상화폐를 새 돈으로 교체하는 데 소요된 금액은 304억원이다.


한은은 손상화폐를 새 돈으로 바꿔준다.

올해 상반기 일반인이 한은에서 교환한 손상화폐는 9억6500만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9500만원(10.9%) 늘었다.

교환건수는 2506건으로 152건(5.7%) 줄었고 건당 평균 교환금액은 38만원으로 집계됐다.

종류별로는 5만원권이 6억7200만원(교환금액의 69.7%)으로 가장 많았고, 만원권이 2억7100만원(28.1%), 1000원권이 1400만원(1.4%), 5000원권이 800만원(0.8%)이다.

손상사유로는 화폐보관 방법의 부적절이 4억5800만원(47.4%)으로 절반에 가까웠고 불에 탄 경우가 3억5700만원(37.0%)이다.

한은은 돈을 장판 밑이나 마룻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했다가 훼손된 사례가 있다고 소개했다.

일반인이 한은에 교환을 의뢰한 지폐의 액면 총액은 10억3000만원이지만 실제로 교환 받은 금액은 9억6500만원이다.

일부는 반액 또는 무효로 판정됐기 때문이다.

앞·뒷면을 모두 갖춘 지폐는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 금액을 전액 지급한다.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5분의 2 이상이면 액면가의 절반을 지급하고 5분의 2에 미달하면 교환이 불가능하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가 '홈쇼핑 완판남'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