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4 18:35 금
> 경제
르노삼성, '어린이 교통안전 코딩·로봇 워크숍'
교통사고 다발 지역 학생 1200여명 접수 및 선발, 효과적 안전교육 목적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6 12:20:4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르노삼성자동차는 한국과학문화교육단체연합와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에서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 60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코딩 & 로봇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르노삼성는 지난 2016년 업계 최초로 부산지역에서 어린이 교통안전 프로그램과 코딩을 접목한 교육을 실시해 학부모와 학생의 뜨거운 반응을 받은 바 있다. 

   
▲ 르노삼성자동차는 한국과학문화교육단체연합와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에서 초등학교 고학년(4~6학년) 60명을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코딩 & 로봇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르노삼성 제공


올해는 2회를 맞이한 교육 프로그램을 더욱 발전시키고 실질적 효과를 높이기 위해 참여 학생의 선발 단계에서 빅데이터 분석을 시도했다.

실제로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 통계 기준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발생한 서울시 초등학교 4~6학년 학생의 교통사고 빈도수를 분석하여 사고 발생률이 높은 지역의 학생을 워크숍에 우선참가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또한, 로봇고등학교와 소프트웨어영재 청소년 봉사자 20여 명과 함께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사회공헌 활동의 확산 범위와 깊이를 더했다.

이번 행사는 우선 코딩과 로봇을 접목함으로써, 코딩을 통해 초등학생이 직접 자동차를 조종할 수 있도록 하여 학생들의 흥미와 재미를 더했다. 특히, 블루투스 통신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여 모형 도로상의 위험요소를 파악하고 전진과 후진, 속도 조절, 방향지시등 조작과 같은 다양한 모형차량의 움직임을 직접 조작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교통신호 준수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직접 느끼도록 하여 효과적인 교통안전교육이 되도록 하였다. 

기존의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은 아이의 입장에서, 즉 보행자 입장에서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금번 교육에서는 학생이 직접 자동차를 조종하며 운전자 입장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여 성인이 되어서도 타인에 대한 배려와 함께 올바른 운전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고려 하였다.

코딩 교육은 디지털 산업 시대 인재의 사고력 증진에 필수적인 교육으로 영국, 미국 등에서는 선도적으로 이미 시행되면서 세계적 열풍이 일고 있다. 

우리나라도 내년부터 초등 및 중등 교육과정에 코딩교육이 의무화되면서 고가의 사교육 시장이 형성되고 있을 정도로 학부형과 학생들의 관심이 증가 되고 있다. 

일부 교육기관이 현재 교재와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으나, 아직은 전문인력이 부족한 데다, 단순하게 코딩만 가르치다 보니 아이들이 지루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번 교육을 받은 이수민(초등학교 4학년) 학생은 "코딩을 처음 해 봤는데, 자동차가 내가 프로그래밍 한 대로 움직이는 게 신기하고 코딩에 대한 관심이 커졌어요.  앞으로 코딩을 본격적으로 배워서 더 많은 것들을 직접 해보고 싶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황은영 르노삼성 홍보대외협력 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인공지능 시대에 부각되고 있는 코딩 프로그램을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에 융합시켰다는데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특히, 어린이들이 직접 코딩을 배우는 동시에 자동차 모형을 조립함으로써 학생들의 흥미를 높이는 한편, 상대방을 배려하는 교통 교육을 통해 효과적이고 색다른 사회공헌 활동이 되도록 노력하였다"라고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르노삼성, 지난달 2만6815대 판매…전년 동기 대비 15.3%↑
르노삼성, 르노-닛산 기능올림픽 국가대표 8명 선발
르노삼성-한국생산기술연구원, 중소·중견기업 제조 혁신 위해 MOU
르노삼성 '제19회 홀로 어른 위로 대잔치' 동참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