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7.28 12:34 금
> 경제
LG유플러스-KT, NB-IoT 오픈랩 상호연동
양사 네트워크 연동 등 NB-IoT 생태계 조성
세계 최초로 NB-IoT 전국 상용망 구축 완료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7 11:04:2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유플러스와 KT는 협대역 사물인터넷(NB-IoT)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NB-IoT 오픈랩 공유 △개발지원, 네트워크 연동, 교육 원스톱 서비스 제공 △공동 규격서·칩셋·모듈 등 IoT 핵심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NB-IoT 오픈랩 기능을 확대해 서울 상암동 LG유플러스와 경기도 판교 KT 2곳에 오픈할 계획이다.
 
   
▲ 김영만 LG유플러스 NB-IoT담당과 이광욱 KT IoT사업전략담당이 17일 LG유플러스 상암사옥에서 개최된 NB-IoT 오픈랩 개소식에 참석해 협력을 다짐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제공


오픈랩은 NB-IoT 상용망 시험 환경을 만들어 IoT 단말 개발업체가 두 센터 어느 곳에서도 양사 네트워크 연동을 시험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이에 IoT 단말 개발업체들은 NB-IoT 오픈랩에서 양사 네트워크 연동 시험 및 USIM 지원, 단말 개발지원을 동시에 받을 수 있게 됐다. 
 
양사는 중장기적으로 오퍼레이터 인증 공동 규격서를 개발하기로 했다. 이는 IoT 단말 개발업체가 두 회사 중 한 곳에서 인증을 통과할 경우, 일부 추가 항목에 대한 인증만 각 사별로 받으면 되는 시스템이다. 상호 인증이 허용되면 시험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공동 오픈랩 운영에 따라 IoT단말 개발사들은 원스톱으로 단말 개발 과정에서 필요한 기술 지원, 제품 디자인 지원, 기술 교육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기술 경험이 부족한 중소 개발업체들은 NB-IoT 하드웨어 개발역량을 강화할 수 있으며, 이에 따른 개발 생태계 활성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안성준 LG유플러스 IoT부문장은 "NB-IoT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국내 중소기업과 지속적으로 상생을 추구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준근 KT GiGA IoT사업단장도 "GiGA IoT 관련 600여 회원사를 성장시키고, IoT시장에 신규 진출하려는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