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5 17:54 월
> 경제
LGD, 신상생협력체제 구축…2‧3차 협력사까지 혜택 확대
상생기술협력자금 1000억원 조성…2·3차 협력사 대상 무이자 금융지원
승인 | 조한진 차장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7 13:14: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LG디스플레이가 그 동안 운영하던 금융·기술·의료복지 분야의 상생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2000여개의 2‧3차 협력사까지 전명 확대한다.

LG디스플레이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상생협력체제’로의 전환 내용을 17일 발표했다.

LG디스플레이의 ‘신상생협력체제’는 1‧2‧3차 협력사간에 형성된 수직적 네트워크를 해소하고, 모든 협력사와 함께 수평적 상생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는 취지에서 단행된 조치다.

   
▲ LG디스플레이 파주 공장 전경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는 지난 2007년 7월에 업계 최초로 동반성장 전담조직을 설치해 선도적으로 ‘상생경영’을 펼쳐왔으며, 올해 10주년을 맞아 새로운 상생협력 패러다임을 제시한 것이다. 이에 따라 LG디스플레이는 주요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한편 지원 대상을 2‧3차 협력사까지 적극 확대키로 했다.

LG디스플레이는 2015년부터 1차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자체 조성한 400억원 규모의 상생기술협력자금을 1000억원으로 늘려 2‧3차 협력사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키로 했다.

2‧3차 협력사도 설비 투자, 신기술 개발, 연구개발(R&D) 역량 강화를 위해 자금이 필요할 경우, 해당 업체가 LG디스플레이에 직접 신청해 무이자 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또한 금융기관과의 제휴를 통해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동반성장펀드, 마이너스통장 방식으로 생산자금을 지원하는 네트워크론 등 1차 협력사 위주의 다양한 금융 지원도 2‧3차 협력사까지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혁신적 신기술 아이디어를 발굴해 지원하는 ‘신기술장비공모제도’의 대상을 새로운 기술과 사업 아이디어가 있는 국내외 모든 중소기업과 연구소 및 대학 등 잠재 협력사까지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늘려 나가기로 했다.

지난 5년간 이 제도를 통해 40건의 신규 개발이 진행됐으며, LG디스플레이는 개발비용 및 기술인력, 장비를 협력사에 지원해 왔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2‧3차 협력사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체 보유하고 있는 특허 5105건을 공개하고 적극적으로 유·무상 양도키로 했다. 올 상반기에는 액정패널 절단장치 특허를 탑엔지니어링에, 액정패널 검사장치용 니들블록 특허를 엔아이디티에 각각 제공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장비 국산화를 위한 협력사와의 신장비 공동개발을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협력사와 공동기술 개발로 pOLED용 증착기 장비 국산화, OLED TV향 증착기 개발 등의 성공사례를 만들어 냈다.

LG디스플레이는 구성원의 '건강보호와 배려'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차원에서 암이나 희귀질환 등 포괄적 상관성에 기반한 질병에 대해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1년 이상 근무한 2‧3차 협력사 직원에게도 자사 임직원과 차별 없이 의료복지를 지원키로 했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2‧3차 협력사도 제조업 최고 수준의 안전한 근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하우, 전문인력, 비용 지원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이 장문의 심경글을 게재했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