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1 09:31 목
> 경제
이마트, 이탈리아 직소싱 '피코크 베지터블 라자냐' 출시
'피코크 5치즈 라자냐' 후속작…민트치즈 제외
승인 | 나광호 기자 | n0430@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7 13:18:5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이마트 '피코크 베지터블 라자냐'/사진=이마트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이마트는 이탈리아에서 직접 소싱한 '피코크 베지터블 라자냐'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피코크 베지터블 라자냐'는 지난해 SNS에서 인기를 끈 피코크 5치즈 라자냐의 후속 제품으로, 고기를 빼고 야채를 넣어 채식주의자도 먹을 수 있다.
 
특히 기존 5치즈 라자냐에서 호불호가 갈리던 민트치즈를 제외하고, 가지·피망·호박 등 구운 야채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이마트가 글로벌 푸드 상품을 확대하는 이유는 가정간편식 시장에서 디저트와 간식을 중심으로 글로벌 푸드가 한식보다 더 큰 성장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글로벌 푸드가 90% 이상을 차지하는 피코크 간식·디저트는 올 상반기 매출이 각각 65.4%·32.8% 신장했다. 특히 피코크 이탈리안 피자는 상반기에만 약 20만개 판매되면서 작년에 비해 매출이 203.1% 신장했다.
  
'대만에 가면 꼭 먹어야 할 음식으로' 손꼽히는 대만식 호떡을 상품화한 피코크 호떡·전병 5종도 작년 대비 매출이 54.8% 증가했다.
 
이마트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피코크 티라미수의 후속작인 피코크 레이디핑거 티라미수는 출시 8개월차인 현재 상반기 피코크 디저트 매출 2위로 올라섰다.
 
글로벌 푸드의 성장세는 한식 위주인 피코크 국·탕·육가공 상품군이 각각 9.0%·9.7% 신장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두드러진다.
 
이처럼 글로벌 푸드가 큰 성장세를 보이는 이유는 해외 여행이 보편화되면서 여행지에서 먹었던 음식을 국내에서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이처럼 글로벌 푸드의 인기가 높아지자 지난해 하반기 피코크 이탈리안·피코크 프렌치 라인업을 신설, 피코크 키쉬·크림브릴레·타르트 등 10여 종의 신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수요가 점점 늘고있는 글로벌 푸드 가정간편식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에도 프랑스 정통 프리미엄 비스킷 등의 신제품을 계속 선보일 전략이다.
 
김일환 피코크 담당 상무는 "'얼리어먹터'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만큼 차별화된 상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는 계속 높아지고 있다"며 "피코크는 국내 식문화를 선도하는 대표 가정간편식 브랜드로써 전 세계 다양한 음식들을 국내에 선보이는 역할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이마트, '가족과 로봇, 미래이야기' 주제로 4차 산업혁명 특강
이마트, 보섭살·앞다리살로 스테이크 가격 낮춘다
이마트 "갈치 20년 만의 풍어"...전년대비 40% 하락"
신세계그룹 "이마트위드미, '이마트24'로 교체할 것"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