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14:23 수
> 경제
포스코, 모든 그룹사 스마트화 확산 시동
'스마트 POSCO Forum 2017' 개최, 스마트기술 활용방안 제시
지난해부터 스마트과제 수행 통해 157억원 비용절감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7-19 16:23: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모든 사업장의 스마트화'를 추진하고 있는 포스코가 그룹 계열사와 고객사로도 스마트 기술을 확산한다.

포스코는 19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스마트 포스코 포럼 2017'을 개최하고 스마트 기술 적용 확산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 권오준 회장이 19일 열린 'Smart POSCO Forum 2017'에서 Smart B&C(Building & City)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앞서 포스코는 세계 최초로 철강생산공정에 '스마트 팩토리' 기술을 도입했다. 인공지능(AI)을 통해 도금량을 제어하는 'AI 기반 도금량 제어 자동화 솔루션' 개발에 성공해 지난 1월부터 생산현장에 적용하는 게 대표적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이날 "스마트 팩토리 모범 사례를 제철소 전(全)공정으로 확산하고 재무·인사·구매 등의 경영분야에도 스마트 기술을 접목할 것"이라며 "이 같은 포스코의 스마트화 성과를 그룹사는 물론 고객사까지 적극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 직원, 고객사 관계자, AI 관련 교수 등 700여 명이 참석한 이 날 행사에서는 포스코가 추진한 스마트화 관련 성과도 공유됐다.

박미화 포스코 정보기획실장은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스마트 과제' 141건을 발굴해 157억 원의 비용을 절감했다"고 소개했다.

박 실장은 "앞으로 '포스코형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모델'을 개발하고 포스코가 개발한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인 '포스프레임(PosFrame)'을 경량화해 중소기업 맞춤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빅데이터와 AI를 적용한 우수 스마트 과제도 소개됐다.

후판(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제품의 변형 상태를 빅데이터로 수집해 품질을 개선하는 철강생산 분야 과제나 가상건설(virtual construction)로 실제 시공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설계 오류 등을 예측하는 포스코건설의 과제가 공유됐다.

이어 이날 초청된 장병탁 서울대 교수 등 국내 AI 연구를 주도하는 전문가들은 '제조업에 AI를 적용해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전략'에 대해 토론했다.

한편, 포스코는 현재 포스텍과 함께 AI 과정을 개설해 연말까지 사내 전문가 25명을 배출할 예정이다. 7월부터는 취약계층 청년취업을 위한 인공지능 관련 무상교육을 시작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문대통령 방미 포스코 권오준 KT 황창규 제외, 여전히 정권전리품인가
포스코, 저출산 문제 해결 위한 라운드테이블 토론회
포스코, 중소벤처기업 육성 통한 일자리 창출
포스코, 현대중공업 지분 전량 매각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김정균과 오솔미가 25년 만에 재회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