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20 11:06 일
> 경제
한화토탈, 무디스·S&P 신용등급 전망 '안정적'
해외증권 발행 등 글로벌 자금조달 추진 발판 마련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8-03 11:41:2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한화토탈이 글로벌 신용등급을 획득으로 안정적인 재무건전성과 전천후 사업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
 
한화토탈은 무디스, 스탠다드앤푸어스(S&P)에 신용등급 평가를 의뢰한 결과 각각 Baa1, BBB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등급전망은 ‘안정적’이다.

   
▲ 한화토탈은 무디스, 스탠다드앤푸어스(S&P)에 신용등급 평가를 의뢰한 결과 각각 Baa1, BBB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한화토탈 대산공장 전경 /사진=한화토탈 제공

 
또 2조원을 투자해 ‘14년 완공한 방향족 2공장과 CFU 공장의 가동 후 주요제품의 생산량 확대, 원가구조 개선 및 석유화학 업황 호조에 따른 이익 증가로 재무구조가 큰 폭으로 개선됐다.

향후 석유화학 경기가 하락하더라도 안정적인 이익 창출 및 재무 건전성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평가했다고 한화토탈은 설명했다. 

지난해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1조4667억원)을 달성한 한화토탈은 2003년 글로벌 오일메이저인 프랑스 토탈사와 합작한 이래 14년 연속 안정적인 이익을 창출해 왔으며, 향후에도 선제적인 투자와 고부가제품 생산 확대를 통해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약 5000억원을 투자해 NCC공장에 가스 크래커를 증설하여 2019년까지 에틸렌과 프로필렌의 생산규모를 각각 연간 140만톤, 100만톤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공정 중 생산되는 각종 부생원료를 고부가화할 수 있는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이번 글로벌 신용등급 확보를 통해 회사의 대외 신인도 제고를 기대할 수 있으며 향후 시설투자 등 자금조달 필요시 국내 회사채와 금융기관 차입 일변도에서 벗어나 해외증권 발행도 적극 검토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삼시세끼'에 이제훈의 합류로 득량도 사형제가 탄생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