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8.16 06:32 수
> 경제
오바마 전 참모 "삼성 미래, 문재인 대통령에 달렸다"
허핑턴포스트 기고문 "삼성 안팎서 위기…'제2의 소니' 전락 위기"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8-11 16:2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미국의 전 고위 정부관계자가 삼성이 '제2의 소니'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고 분석했다.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중소기업청 수석고문을 지낸 매트 와인버그는 11일 허핑턴포스트에 '삼성, 소니 2.0 되나(Will Samsung become Sony 2.0)'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와인버그는 스티브 잡스의 격언을 인용, '혁신은 리더와 추종자를 구분하는 잣대'라고 말한 뒤 "정작 애플의 최대 경쟁사였던 삼성이 이 자명한 이치를 잘 체화시킨 사례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혁신의 리더라는 삼성의 입지는 최근에 처한 불확실성과 한국의 정치적 격변으로 인해 흔들리고 있다"며 "최근 구속수감 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재판 결과가 삼성의 미래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 오바마 정부 시절 중소기업청 수석고문을 지낸 매트 와인버그는 11일 허핑턴포스트 기고문을 통해 "혁신의 리더라는 삼성의 입지는 최근에 처한 불확실성과 한국의 정치적 격변으로 인해 흔들리고 있다"며 "최근 구속수감 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재판 결과가 삼성의 미래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와인버그는 "실제로 이번 재판으로 인한 어수선한 내부 분위기와 경영 공백은 글로벌 리더십에도 파급 효과를 미치고 있다"며 북미 사업을 총괄하던 이종석 전 삼성전자 부사장이 핀란드 노키아 계열사 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일을 언급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재벌개혁 정책을 공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커넥션을 의심받고 있는 것도 삼성으로서는 외부 위협요인이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애플, 소니, 화웨이 등이 성공적인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스마트폰, VR, TV 등의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노리고 있다"며 외부의 위협이 도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소니를 언급하며 "한 기업이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경쟁사가 얼마나 빨리 이를 이용할 수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아는 업체"라고 말했다.

약 10년 전 IT업계의 성공모델이었던 소니가 리더십 공백으로 위기에 처했고, 한국과 중국 등 후발업체들이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소니의 시장지배력을 흡수했다는 것이다.

와인버그는 "이른바 '세기의 재판'으로 리더십이 흔들리고 있는 삼성의 미래는 갈림길에 섰다"면서 "애플, 화웨이는 물론 수많은 업체가 곤경에 처한 삼성을 공격할 기회를 엿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주주들도 아직은 심각한 고통을 겪지 않고 있을지 모르지만 삼성이 '소니 2.0'으로 전락한다면 그 고통은 깊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삼성이 리더의 자리를 유지할지 추종자가 될지는 오직 시간이 말해주겠지만 그 향배는 상당부분 정부정책과 문 대통령의 태도에 달려있다"며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첫 내한 공연은 아쉬움만 남았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온라인 쇼핑몰 대표 이희은이 악플러들에게 칼을 빼들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