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6.20 13:44 목
> 사회
권은희, 세월호 침몰 사고 관련 ‘선동꾼’ 있다 주장하다 결국...SNS폐쇄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4-22 10:25: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현해 실종자 가족행세를 하는 선동꾼이 있다고 주장해 물의를 일으킨 권은희 의원이 결굴 자신의 SNS를 폐쇄했다.

권은희 의원은 22일 새벽 자신의 SNS에 "폐친 여러분 깊은밤입니다. 제가 잠시 퍼온 글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는 페이스북을 통해 제 생각을 얘기하고 친구여러분의 조언도 듣고 싶어 페이스북을 시작했습니다.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여기를 통해 많은 분들을 만나고 좋은 의견을 들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이 공간이 너무 삭막하게 느껴집니다. 그래서 당분간 문을 닫으려고 합니다. 권순례 씨가 경찰에 진정서를 넣었다니 경찰조사에 협조하기위해 탈퇴는 하지 않겠습니다. 그동안 사랑해주신 페친들 감사드립니다."라며 자신의 행동이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사죄했다.

   
▲ 권은희 의원/뉴시스

앞서 권은희 의원은 자신의 SNS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며 공무원들 뺨 때리고 악을 쓰고 욕을 하며 선동하던 이들"이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에 휩싸였다.

권은희 의원은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 현장에 혼란과 불신, 극한 대립을 일으키는 전문 선동꾼은 누굴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인지?"라며 지인의 글을 보고 퍼왔다는 한 편의 동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또한 권은희 의원은 "온 나라가 슬픔에 빠져있는 이 와중에도 이를 이용하는 저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온라인에 도는 터무니없는 비방과 악의적인 루머도 잘 판단해야겠습니다. 정신을 바짝 차리고 이성적인 대응이 필요한 때입니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권은희 의원이 게재한 글의 당사자는 안산 단원고등학교 2학년 조모 학생의 가족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선동꾼으로 지목한 밀양송전탑 사진 속 여인은 지난해 창원경찰서 앞에서 열린 '밀양 송전탑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한 권모 씨로 완벽하게 합성된 사진이다.

이 글을 접한 권씨는 "세월호 침몰 이후 진도에 전혀 간 적 없고 육안으로 봐도 그 사진이 조작됐다는 걸 충분히 알 수 있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자신의 신분을 망각하고 무책임하게 글을 올려 나를 범죄인으로 낙인해버렸다"고 대구 성서경찰서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권은희 의원 SNS 폐쇄, 하다하다 별...”, “권은희 의원 SNS 폐쇄, 그러기에...”, “권은희 의원 SNS 폐쇄, 의원 직함 달고 확인 절차 없이 행동하다니...”, “권은희 의원 SNS 폐쇄, 장난하는것도 아니고...”, “권은희 의원 SNS 폐쇄, 쫌”, “권은희 의원 SNS 폐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자중해주세요”, “권은희 의원 SNS 폐쇄, 그런다고 해결 되진 않습니다.”, “권은희 의원 SNS 폐쇄, 문제네요...”, “권은희 의원 SNS 폐쇄, 어마무시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