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0 18:28 월
> 연예·스포츠
광복절 새벽에 전해진 한국 男농구 일본 격파 낭보
FIBA 아시아컵 8갈 결정전...한국, 81-68로 일본 눌러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8-15 06:47:2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광복절 새벽, 한국 남자농구가 일본을 꺾고 낭보를 전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은 15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2017 FIBA 아시아컵' 8강 결정전에서 일본을 81-68로 눌렀다.

8강전에 오른 한국은 17일 필리핀과 4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 한국대표팀 주장 오세근이 일본의 수비를 뚫고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국제농구연맹 홈페이지


경기는 13점 차 한국의 승리였지만, 3쿼터까지 접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4쿼터 3점슛 폭발로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일본은 초반부터 거세게 나왔다. 미국에서 일본으로 귀화한 아이라 브라운(193㎝)이 3점슛 2방을 터뜨리는 등 앞서갔다. 

작전 타임으로 흐름을 끊은 한국은 지역방어로 일본의 외곽슛을 저지하면서 오세근의 연속 득점, 전준범 김선형의 3점슛으로 역전에 성공하며 17-14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에서도 한국은 이승현과 오세근의 공격을 앞세워 근소한 리드를 이어갔다. 하지만 일본이 빠른 속공 전개와 외곽 공격으로 2쿼터 막판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오세근의 버저비터로 39-41, 2점 뒤진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3쿼터 들어서도 한국은 계속 끌려갔지만 일본의 외곽슛이 주춤하는 사이 추격을 했다. 김선형이 골밑 돌파로 득점하고 바스켓카운트까지 얻어 자유투를 성공시키며 57-56, 1점 차 역전 리드로 3쿼터를 마무리지었다. 

결국 4쿼터에서 승부가 갈렸다. 허웅이 연속 3점슛을 터뜨리며 한국이 점수 차를 벌려 나갔다. 외곽슛을 차단 당한 일본이 득점에 애를 먹는 사이 한국은 김선형의 연속 3점슛이 터져나오며 70-57까지 크게 점수차를 벌렸다.

일본은 허물어졌고, 한국은 종료 1분20초 전 김선형의 가로채기를 이어받은 김종규가 덩크슛을 꽂아넣어 광복절 일본전 승리를 자축했다.

주장 오세근은 일찌감치 파울트러블에 걸렸지만 노련한 플레이로 16득점 4리바운드 5가로채기를 기록하며 공수를 이끌었다. 김선형도 16득점 7어시스트로 오세근과 함께 한국 승리에 앞장섰다. 이종현은 10득점 7리바운드 5블록슛으로 골밑을 장악했고, 허웅이 4쿼터 결정적 3점슛 2개 포함 11득점 활약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무한도전'이 국회에 떴다.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양궁 요정' 기보배가 품절녀가 됐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