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3 18:44 목
> 경제
조선 빅3, 세계최대 컨테이너선 수주 中에 뺏겨
가격 경쟁력 열세로 '고배'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8-20 13:21:3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조선 빅3가 세계 최대규모 컨테이너선 건조 일감을 중국에 내주며 업계가 큰 충격에 휩싸였다.

20일 해외 조선해운 분야 전문지 '트레이드윈즈'에 따르면 프랑스 컨테이너 선사 'CMA CGM'은 최근 2만2000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9척 발주를 위해 중국 조선소 2곳과 의향서(LOI)를 체결했다.

   
▲ 국내 조선 빅3가 세계 최대규모 컨테이너선 건조 일감을 중국에 내주며 업계가 큰 충격에 휩싸였다./사진=연합뉴스


이번 수주전에는 한국 대형 조선 3사가 모두 참여했고, 현대중공업이 막판까지 중국 조선사들과 경합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결국 일감은 중국 업체에 돌아간 것이다.

국내 업체의 수주 실패 원인은 선박 가격과 해운 동맹 네트워크 힘 부족 등이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이번 수주의) 기본 선가는 1척당 1억6000만달러로 추정되지만 국내 빅3 업체들의 선가는 1년 전 기준으로 이중 연료 장착 시 1억75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중국 정부의 선박금융 지원, 발주사 CMA CGM의 중국 국영 해운사 COSCO(중국원양운수)와 '해운 동맹' 관계(오션얼라이언스)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중 연료' 시스템이라는 최신 기술을 적용한 신생 컨테이너선 시장에서 중국에게 밀리자 조선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2만2000TEU급 선박은 규모로는 가장 큰 수주 계약 건"이라며 "1조6000억원이 넘는 일감을 중국에 빼앗기면서, 중국과의 수주 실적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