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2 15:56 금
> 경제
'북핵 리크스'…한은 금리인상 제동 걸리나
채권전문가 "대내외 불확실 등으로 기준금리 동결" 전망 우세
승인 | 백지현 기자 | bevanila@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8-30 11:34: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한국은헹

[미디어펜=백지현 기자] 13개월째 금리 동결 기조를 이어오고 있는 한국은행이 오는 31일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연내 금리인상에 대한 시그널을 보낼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달 초순부터 불거진 ‘북핵 리스크’ 등으로 한은이 이달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지난 달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경제상황이 개선되면 완화정도의 조정이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한 만큼, 연내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신호를 줄지 금융권 안팎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오는 31일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한은의 기준금리는 지난해 6월 0.25%포인트 떨어진 이후 13개월 째 연 1.25% 포인트를 유지하고 있다.

우선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이달 금리를 인상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이달 16일부터 21일까지 채권보유 및 운용관련 종사자(112개 기관, 1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결과에서 74개 기관 100명의 응답자중 99%가 “한은이 이번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외 경기회복세 지속으로 미국 등 주요국 통화정책 기조 변화가 금리인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경제의 화약고로 지목되는 1400조원에 이르는 가계부채가 금리인상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는 10월과 11월로 예정된 금통위에서 금리를 조정할 기회가 있는 만큼 이달에는 동결기조를 이어갈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앞서 이주열 총재는 지난 6월 “완화정도의 조정이 필요하다”고 밝히는 등 금리인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지난 달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도 “경기회복세가 지속되는 등 경제 상황이 보다 뚜렷하게 개선되면 완화정도 조정이 필요할 수 있다”고 조건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상승세를 타던 경기회복세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경제성장률은 1분기에 전 분기 대비 1%를 넘겼지만 2분기에는 0.6%에 그쳤고, 7월 산업생산은 전달보다 0.1% 감소하며 석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다 이달 초 불거진 북한 리스크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금융시장 전문가는 “기대심리만큼 경기회복세가 뚜렷하게 개선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내외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한은이 이달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농협은행, 신용보증기금과 일자리창출 및 신성장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연락처 기반 송금 서비스 시행
KB금융 노조 달래기에 나선 이면엔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라붐 율희와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