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03:00 토
> 경제
삼성전자, IFA2017서 'QLED&HDR10플러스 서밋' 개최
퀀텀닷 기술과 HDR 영상 관련 업계 전문가 180여명 참가
소비자 시청경험 극대화 위한 차세대 화질 기술 확산
승인 | 조한진 기자 | hjc@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02 11:14:2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한진 기자]삼성전자가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발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QLED & HDR10플러스 서밋'을 개최했다.

이번 'QLED & HDR10플러스 서밋' 에는 영상·디스플레이 분야 업계 전문가 180여 명이 참석했다.

   
▲ 관람객들이 1일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 IFA2017 삼성전자 전시장 내에 마련된 HDR10플러스 체험존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주제별로 구성된 기술 세션에서 QLED 기술 로드맵과 HDR 기술 트랜드를 공유하고 업계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QLED 분야에서는 테크놀로지 컨설턴트인 피터 파로마키 , 삼성종합기술원 장효숙 마스터 등이 연사로 나와 퀀텀닷 소재에 대한 설명과 퀀텀닷 적용 분야 확대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QLED 기술 세션에 연사로 참가한 장 연구원은 “퀀텀닷은 어떤 디스플레이보다 효율성이 뛰어나 미래 전망이 밝다”며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효율성이 월등하여 최대 수준의 밝기를 구현하면서도 소비전력을 절감할 수 있어 다양한 용도의 디스플레이로 확산이 용이하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QLED TV로 각 장면 마다 최적의 명암비로 화질을 풍부하게 하는 ‘HDR10플러스’ 기술을 시연해 참석자들로부터 QLED TV는 퀀텀닷과 HDR 기술을 결합해 차별화된 화질을 구현한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HDR10플러스’는 밝은 곳을 더 밝게 어두운 곳을 더 어둡게 해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같은 영상을 구현하는 HDR 영상 관련 최신 기술이다. 삼성전자가 개발해 오픈 플랫폼으로 공개했다.

‘HDR10플러스’ 세션에서는 삼성전자 미국 연구소 빌 만델 상무, 미국 디스플레이 전문 조사기관 인사이트 미디어의 대표 크리스 치눅은 HDR 시장 전망과 새로운 기술 확대를 위한 업계간 상호 협력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치눅 대표는 “HDR은 향후 몇 년간 영상 업계에서 화질 관련 가장 중요한 이슈 중 하나가 될 것이며, 매년 업데이트 되는 기술을 빠르게 확산하고 적용하기 위해서는 오픈 플랫폼으로 관련 업계 생태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기점으로 유럽 시장에서 차세대 HDR 기술을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북미, 아시아, 유럽 등 세계 주요 시장에서 서밋을 연이어 개최해 HDR 생태계 확산을 노력을 펼치고 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HDR10플러스는 HDR영상 구현에 있어 가장 최신 기술이며 무상으로 제공되는 오픈 플랫폼으로 그 생태계가 빠르게 확산될 것"이라며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TV 시청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차세대 HDR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PD수첩'이 5개월 만에 부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