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4 18:35 금
> 경제
2043년 65세이상 미혼 가구주 100만명 넘어선다…"고령화‧비혼문화 때문"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07 08:12: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26년 뒤에는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가 100만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통계청은 올해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가 5만 2000명에서 2043년 104만 3000명까지 증가할 것이라는 추계 결과를 7일 발표했다.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는 꾸준한 증가 추세다. 2015년 4만 4000명에서 작년에는 7.6%나 늘어난 4만 7000명을 기록했다. 올해도 증가 추세인 이 수치는 내년부터 더 빠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통계청이 추산한 전년 대비 증가율을 보면 내년부터 2039년이 될 때까지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는 매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다. 이에 따라 2019년 6만명을 돌파하고, 4년 뒤인 2023년에는 11만 2000명을 기록해 1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2028년에는 22만명, 2031년에는 30만 7000명, 2034년에는 43만 7000명, 2036년에는 55만 8000명까지 불어나 2043년이 되면 결국 104만 3000명으로 100만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게 통계청의 추산이다.

결과만 놓고 보면 26년 만에 65세 이상 미혼 가구주는 무려 20배나 늘어나게 된다. 같은 기간 전체 65세 이상 가구주는 불과 2.6배 늘어날 뿐이다.

고령 미혼 가구주 증가는 고령화와 비혼 문화 확산이 겹친 탓으로 분석됐다. 통계청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고령화 때문에 현재 30∼40대 인구가 나이를 먹어가면서 고령 인구가 늘어난다”면서 “현재 미혼 상태인 가구주가 일정 연령이 지나면서 혼인할 가능성이 점점 떨어지기 때문에 미혼 가구주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