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2 23:29 수
> 경제
SK이노베이션 노사, 새 임금체계 개편 합의
물가연동 임금인상·기본급 기부·생산성 기반 체계 도입 등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09 15:49: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SK이노베이션 노사가 국내 대기업으로는 최초로 임금인상률을 물가에 연동시키는 방안에 합의했다. 노사는 또 기본급 1%씩을 걷어 협력사 복지와 사회공헌활동에 활용하는 등 상생을 실현하는 데 동의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8일 조합원 투표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7년 임금·단체협약 갱신 교섭(임단협) 잠정 합의안'이 73.6%의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노사는 지난 4월 말 임단협 교섭을 시작했으며 지난 8월 25일 잠정 합의안을 끌어냈다. 이번에 가결된 임단협 관련 조인식은 오는 12일 서울 서린동 사옥에서 진행된다.

이번 합의에 따라 매년 임금인상률은 전년도 한국은행 발표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연동된다. 이에 따라 올해 임금인상률은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인 1%로 결정됐다.

노사는 아울러 기본급의 1%를 사회 상생 기부금으로 출연하기로 합의했다. 직원이 기본급의 1%를 기부하면 같은 금액을 회사가 적립하는 '매칭 그랜트' 방식이다.

이는 SK이노베이션 임직원이 지난 2007년부터 자발적으로 해 오던 '1인 1 후원 계좌' 기부를 제도화한 것이다. 모인 금액은 소외계층 지원에 사용된다.

노사는 또 근로자 임금 체계를 획기적으로 바꾸자는 안도 합의했다. 연차에 따라 임금이 상승하던 방식에서 역량 및 생산성 그리고 생애주기별 자금 수요에 따라 연차별 상승폭을 조절하는 임금구조로 개편했다.

이에 따라 결혼, 출산, 교육 등에 많은 돈이 필요한 30~40대에는 인상률을 높이고 50대 이후에는 줄이는 체계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는 임금 최고점을 조정하고 생산성에 따른 합리적 구조로 변경해 근로자 생애 주기에 맞춘 'SK식 임금체계'라고 SK이노베이션은 설명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의미 있는 노사 관계 모델을 만들어 냄으로써 SK는 물론 우리 사회가 한 단계 더 성숙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업가치 30조원을 넘어 50조원, 100조원 시대를 열 훌륭한 추진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SK이노베이션 노사가 국내 대기업으로는 최초로 임금인상률을 물가에 연동시키는 방안에 합의했다./SK이노베이션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가 '홈쇼핑 완판남'에 등극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