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2 21:32 금
> 연예·스포츠
2018 신인 2차 지명 실시…강백호-양창섭, 전체 1-2순위 kt-삼성 유니폼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11 16:25: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2018년 KBO 신인드래프트 2차 지명회의가 실시돼 10라운드까지 총 100명이 10개 구단의 지명을 받았다. 구단별 1차 우선지명 10명 포함 총 110명이 프로행 관문을 넘어섰다.

관심을 모았던 2차 1라운드의 전체 1순위 지명 영광은 kt가 호명한 강백호(서울고)에게 돌아갔고, 양창섭(덕수고)이 전체 2순위로 삼성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8 KBO 신인 드래프트(2차 지명)'가 11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 참가신청을 한 선수는 모두 964명이었다. 고교 졸업 예정자 754명, 대학 졸업 예정자 207명, 해외 아마 및 프로 출신 등 기타 선수는 3명이었다. 이들 중 이날 100명이 지명돼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됐다.

   
▲ 프로야구 2018 신인 드래프트 지명 결과. /표=KBO


1라운드는 지난해 성적의 역순(kt-삼성-롯데-한화-SK-KIA-LG-넥센-NC-두산)으로 지명권을 행사했다.

첫번째 지명권을 가진 kt는 예상대로 투수와 포수 겸업의 고교 최대어 강백호(서울고)를 호명했다. 강백호는 올해 고교 주말리그 등 각종 대회에서 타율 4할2푼2리, 2홈런, 3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128을 기록한 강타자. 뿐만 아니라 투수로도 4승1패 평균자책점 2.40, 9이닝당 탈삼진 13.50개를 기록해 '야구를 잘하는' 선수로 유명했다. 

전체 2순위로 지명권을 행사한 삼성은 덕수고 에이스 양창섭을 선택했다. 양창섭은 올 시즌 7승2패 평균자책점 1.44, 피안타율 2할1푼9리, 9이닝당 탈삼진 10.26개를 기록했다. 당초 서울 구단의 1차 지명 후보로 꼽혔지만 선택한 구단이 없어 2차 지명에서 두번째로 호명됐다.

3순위 롯데는 마산용마고 이승헌(투수), 한화는 야탑고 이승관(투수), SK는 청원고 조성훈(투수), KIA는 세광고 김유신(투수), LG는 장충고 성동현(투수)을 지명했다.

미국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했다가 국내 유턴한 해외파 출신으로 관심을 모은 상무 투수 김선기는 8번째로 넥센이 데려갔다. 이어 NC가 세광고 포수 김형준을, 마지막으로 나선 두산이 경기고 투수 박신지를 지명했다.

2차 1라운드 지명 10명 가운데 NC에 지명된 김형준(포수) 외 9명이 모두 투수였고, 김선기를 빼면 8명이 고졸 예정 투수였다. 각 구단이 장래성 있는 고졸 투수 자원을 선호하고 있음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나혼자산다'에 출연했던 김충재가 스피커와 전속계약을 마쳤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라붐 율희와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