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0 07:45 월
> 정치
전희경 "KBS 노조 완력 시위 규탄…여당, 국정조사 수용해야"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13 18:02:2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은 노조 및 외부세력을 동원한 언론장악 시나리오를 즉시 포기하고 우리 당의 국정조사 요청을 즉각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민주당의 이른바 '방송장악 로드맵' 문건을 언급, "더불어민주당의 방송장악 문건의 시나리오대로 문재인 정권의 방송장악은 착실히 진행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 대변인은 "어제 12일,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이하 노조)는 서울 명지대학교 교내에서 해당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강규형 KBS 이사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밝혔다.

   
▲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민주당을 향해 이른바 '방송 장악' 문건과 관련 국정조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사진=미디어펜


전 대변인은 "노조는 강 교수의 강의 시간에 맞춰 마이크를 동원해 소음에 가까운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해 충실히 본업을 수행하고자 하는 강 교수의 명예에 커다란 피해를 입혔을 뿐만 아니라 시위와 무관한 학생들의 강의도 피해를 입었다"며 "MBC 방문진 유의선 이사 사퇴에 이어 KBS 이사인 강규형 교수마저 완력으로 사퇴시키기 위해 생업의 장소까지 찾아가 파렴치한 시위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강 교수에 대한 이번 시위는 민주당이 계획한 언론장악 시도와 그 궤를 같이하고 그 행동강령인 '방송사 사장과 이사장 찍어 내리기' 시나리오의 착실한 시행"이라며 "그들의 전형적인 수법인 괴롭히기와 망신주기의 행동 양상도 너무나 익숙한 광경들"이라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여태까지 법과 원칙에 따라 시시비비를 가리는 민주적 절차가 사라지고 완력을 앞세운 노조가 법위에 군림 할 수 있었던 연유를 이제는 온 국민이 알고 있다"며 "노조 역시 '방송사 사장과 이사진 찍어내리기' 투쟁이 명분을 잃었을 뿐 아니라 자신들이 정권의 수족이라는 것만 분명하게 할 뿐이라는 것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서예지가 절정에 이른 고혹미를 뽐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민호·수지 커플이 결별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