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09.20 19:35 수
> 연예·스포츠
축구협회 조중연 전 회장 포함 11명, '법인카드 펑펑' 배임 혐의 입건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14 14:58: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대한축구협회 전·현직 임직원들이 협회 공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혐의 등으로 입건돼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조중연 전 축구협회 회장, 이회택 전 축구협회 부회장 등 12명이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 전 회장과 이 전 부회장 등 11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직원 A씨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회장과 이 전 부회장 등 축구협회 임직원 11명은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업무 추진비 등의 명목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로 약 1억1000만원을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 전 회장은 2011년 7월27일 콜롬비아 U-20 월드컵 등 3번의 국제 축구경기에 부인과 동행하면서 항공료 등 약 3000만원을 협회 공금으로 지불했고, 지인들과 골프 연습 비용으로 협회 법인카드 약 1400만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이 전 부회장 등 임직원 10명은 골프장과 유흥주점, 노래방 등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골프장 이용에 5200여만원, 유흥주점에서 30차례에 걸쳐 2300만원, 노래방에서 11회에 걸쳐 167만원을 사용했다. 또 피부미용실 등에서도 26차례에 걸쳐 1000여만원의 공금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기 혐의로 입건된 현 협회 직원 A씨는 이혼 사실을 숨기고 8년간 가족수당 명목으로 1470만원을 수령한 혐의다.

경찰은 지난 3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의뢰를 받아 수사에 착수해 이들의 비리를 밝혀내고 검거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뭉쳐야 뜬다' 한채아가 무심한 10초 화장법을 공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