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09:46 수
> 연예·스포츠
[데스크칼럼]'국민타자' 이승엽을 떠나보내며, '국민OO'의 조건을 생각하다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23 08: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이승엽(41, 삼성 라이온즈)이 곧 그라운드를 떠난다. 2017시즌을 마치면 현역 은퇴를 하겠다고 스스로 공언한 이승엽이다. 

소속팀 삼성은 이제 정규 시즌 5게임만을 남겨둔 가운데 가을야구(포스트시즌)도 좌절됐다. 때문에 현역 유니폼을 입은 이승엽을 볼 수 있는 경기는 몇 번 안 남았다. 오는 10월 3일 삼성의 시즌 최종전 대구 홈경기에서 이승엽은 은퇴식을 갖고 현역 생활을 마감한다.

   
▲ '국민타자' 이승엽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삼성 뿐 아니라 각 구단들은 이승엽 은퇴 투어 경기를 마련해 의미있는 선물도 하며 예우해줬다. 이승엽은 은퇴하는 시즌에 삼성 성적이 하위권이어서 마음이 편치는 않겠지만, 모든 팀의 지도자나 선수들, 팬들의 따뜻한 환대 속에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있다.

이승엽이 은퇴하고, 그가 시원하게 쏘아올리는 홈런포를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은 아쉽다. 그가 어떤 선수였는가. 한국의 홈런왕을 넘어 아시아의 홈런왕이었다. 통산 최다홈런과 최다타점, 한 시즌 최다홈런 등 타격 관련 각종 굵직한 기록에는 이승엽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당연히 이승엽에게는 각종 화려한 수식어도 따라붙는다. '라이언킹' '영원한 홈런타자' '국민타자' 등등이다.

그 가운데 '국민타자'가 가장 영예로운 수식어로 여겨진다. 소속팀 팬뿐 아니라 전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타자라는 뜻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많은 스포츠 스타들이 있지만 '국민OO'으로 불릴 만한 이들은 그리 흔치 않다. 최근 20년 정도를 돌아보면 IMF 사태로 고통받던 시절 맨발 투혼으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던 골프의 박세리,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한 주역이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누볐던 박지성, 피겨스케이팅 변두리 국가의 설움을 털어버리고 빙판 위 아름다운 몸짓으로 전세계를 사로잡았던 김연아 정도가 생각난다.(그런데 이들에게 어떤 '국민OO' 수식어를 붙여줘야 어울릴까요)

이승엽의 그간 행적을 짚어보면서 '국민OO'의 조건을 한 번 생각해 보자.

   
▲ 이승엽이 기록한 통산 최다 홈런은 당분간 깨지기 어렵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첫째는 물론 좋은 성적이다. 스포츠 선수의 최고 미덕은 그 분야에서 탁월하고 압도적인 성적을 내는 것이다. 

이승엽은 '야구의 꽃'이라는 홈런에서 근접 불가의 기록을 세웠다. 국내 KBO리그 통산 홈런 1위(465개, 기록은 9월22일 현재)다. 이승엽과 함께 이번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이호준(NC, 335홈런)을 제외하면 현역 중 가장 많은 홈런을 기록한 선수가 이범호(KIA)인데 307홈런을 기록하고 있다. 이승엽의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어렵다. 더군다나 이승엽은 일본에서 8시즌을 뛰며 때려낸 159개의 홈런을 빼고도 이런 대기록을 세웠다.

둘째는 국위를 선양하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줘야 한다. 특히 국제대회에서의 인상적인 활약으로 한국의 승리에 기여한다면 금상첨화다.

이승엽은 2006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영웅이었다. 대회 내내 잘한 것은 아니었지만, 라이벌이자 꼭 이겨야 하는 상대인 일본전에서 이승엽이 역전 홈런을 펑펑 쏘아올리던 장면은 아직도 야구팬들의 기억에 또렷이 남아 있다.

셋째는 성실함과 노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운동신경이라든지 신체조건을 타고나는 것이 물론 도움이 되겠지만, 최고의 위치로 올라서고 그 위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남다른 성실함과 노력이 필수다. 

이승엽은 성실한 훈련자세와 노력형으로 정평이 나 있다. 매일같이 누구보다 일찍 경기장에 나와 진지하게 훈련을 한다. 오랜 기간 동료로 이승엽을 지켜봐온 선배 양준혁(현 해설위원)은 이승엽이 한 해 50홈런 이상을 치고도 자신의 타격 자세에 부족함을 느끼고 고민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번 은퇴하는 시즌까지도 이승엽은 스스로에 대한 채찍질을 멈추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어쩌면 가장 중요할 수 있는 것이 '자신'을 대하는 바른 마음가짐과 '국민'을 대하는 겸손한 자세다. 취재 현장에서 만난 이승엽은 늘 태도가 올곧고 겸손했다. 최고의 자리에 올랐어도 스스로를 낮추고, 소속된 팀과 응원해주는 팬들에 대해 늘 감사하는 마음을 나타냈다. 선수 생활 내내 사소한 스캔들조차 없었다.

   
▲ 롯데 주장 이대호가 이승엽의 은퇴 투어 경기에서 '이승엽 홈런공 잡기 열풍'을 돌아보게 하는 황금 잠자리채를 선물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실력 있는 스포츠 스타는 많다.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부와 명예를 얻기도 한다. 그 이후가 문제다. 노력으로 정상을 지키지 않고 각종 유혹에 빠져 음주 사고나 도박, 금지약물, 폭행 등으로 자신을 망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격려하고 박수쳐준 팬들 덕분에 더 분발하면서 성장해온 것을 싹 잊어버리고, 자만에 빠져 안하무인이 되기도 한다.

이승엽의 은퇴가 더욱 아쉽게 느껴지는 이유, 그를 대체할 확실한 '국민OO'이 눈에 잘 띄지 않기 때문이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김정균과 오솔미가 25년 만에 재회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