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11:48 토
> 경제
현대중공업그룹 3사, 일감 부족으로 순환 유급 휴직
다음달 16일부터 내년 6월 말까지 유휴 인력 발생 부서·직종서 실시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24 13:51:2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미포조선을 비롯한 현대중공업 그룹 조선 3사가 일감 부족을 이유로 휴직한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노사가 순환 유급휴직에 합의했다고 24일 밝혔다.

휴직 시기는 물량부족이 심각해지는 다음달 16일부터 내년 6월 말까지이며, 유휴 인력이 발생하는 부서·직종에 한정해서 실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지난 1월 23일 물량감소에 따른 인력운영 등을 논의하기 위해 노사 공동위원회를 구성, 협상을 통해 합의점을 마련했다.

회사 측은 당초 최장 1개월의 무급휴직 시행을 노조에 제안했으나, 노조 측은 "조합원 생계에 직접 타격을 주는 무급휴직은 받아들일 수 없고 유휴 인력에 대한 고용유지 비용을 조합원에게 전가하는 행위"라며 이를 거부한 바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울산 본사 4개 도크 중 규모가 가장 작은 35만t급 4도크를 8월 중순부터 오는 12월까지 가동 중단하기로 했다.

한영석 현대미포조선 사장은 "대규모 희망퇴직으로 몸집 줄이기에 나선 조선소도 있고 무급휴직에 들어간 회사도 있다"면서 "한 대형조선소는 전 직원 임금을 10% 반납하는 등 물량부족이라는 거대한 파도에 맞서 동종사들은 생존을 위해 각자의 방법으로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말했다.

   
▲ 현대미포조선을 비롯한 현대중공업 그룹 조선 3사가 일감 부족을 이유로 휴직한다./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도 수주가 크게 감소하면서 지난해 6월 울산 본사 조선소 4도크·지난 3월 울산 본사 5도크·7월 군산 조선소 도크를 각각 중단한 바 있다.

현대중공업의 선박 수주 잔량은 지난해 8월 91척(함정 제외)에서 올해 8월에는 65척에 머물렀다.

해양사업의 경우 지난 2014년 11월 이후 한 건도 수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도 엔진기계 사업 부문을 시작으로 유급휴직을 시행했고, 9월부터 일감 부족현상을 겪는 부문별로 돌아가며 휴업·교육을 본격화하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 노사 역시 최근 일감 부족에 따른 부작용 완화·고용유지를 위한 생산직 유급휴직 시행에 합의했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관련기사]

현대중공업 2분기 영업익 1517억원…6분기 연속 흑자
현대중공업그룹, 호텔현대 매각…올해 경영개선계획으로 1조 확보
현대미포조선, 지난달 매출 2209억원…전년대비 22%↓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