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03:00 토
> 미디어
텀블러, 성매매·음란 정보 시정 요구 외면 "우린 미국 회사"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25 11:41:1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성매매·음란 정보 시정 요구를 가장 많이 받은 인터넷 소셜미디어(SNS) 텀블러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협조 요청을 외면했다.

국민의당 최명길 의원이 25일 방통심의위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지난해 8월 텀블러에 '불법콘텐츠 대응에 대한 협력'을 요청하는 메일을 보냈으나, 텀블러측은 미국회사라는 이유로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 사진=텀블러


방통심의위의 시정요구를 받은 성매매·음란 정보 중 텀블러의 콘텐츠는 최근 압도적인 수치를 보였다. 2015년 텀블러의 성매매·음란 정보는 9,477건으로 트위터(1만 165건)보다 적었으나 2016년 트위터의 수치가 6,853건으로 줄어든 반면 텀블러는 4만 7,480건으로 급증하며 전체 성매매·음란 정보의 58%를 차지했다. 올해는 비중이 더 늘어 전체의 74%를 기록했다.

방통심의위는 지난해 8월 텀블러 측에 "최근에 성적으로 노골적인 많은 동영상이 텀블러에 업로드되고 있어 텀블러는 한국에서 새로운 포르노 사이트로 오해받게 됐다"며 "불법 콘텐츠에 대한 대응에 협력을 요청한다"는 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텀블러 측은 "텀블러는 미국 법률로 규제되는 미국 회사"라며 "텀블러는 대한민국에서 실제 존재하지 않으며 관할권이나 법률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는 답변을 보내 사실상 요청을 거절했다.

방통심의위가 몇몇 음란 콘텐츠의 인터넷주소(URL)를 적시해 제거나 차단을 요청한 부분에 대해서도 텀블러 측은 "신고된 콘텐츠를 검토했지만, 우리 정책을 위반하지 않으므로 현재로서는 조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회신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PD수첩'이 5개월 만에 부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