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7 19:50 토
> 경제
컨소시엄 아파트를 바라보는 엇갈린 시선
승인 | 김병화 부장 | kbh@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09-27 15:01:2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전국 25개 단지, 무려 4만가구가 넘는 컨소시엄 아파트가 연내 분양에 나설 예정인 가운데 컨소시엄 아파트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컨소시엄은 라틴어로 동반자 관계와 협력, 동지를 의미한다. 주택시장에서는 2개 이상의 건설사가 함께 주택을 시공하는 경우로 규모가 큰 재개발‧재건축 현장에서 자주 적용됐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수주전이 과열되며 발생되는 홍보비용을 줄이면서 미분양 리스크를 감소시킬 수 있고, 수요자 입장에서는 대규모 공사를 진행하면서 시공사 부도 등에 따른 위험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공동 브랜드 사용에 따른 집값 하락과 하자 보수 책임 전가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27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연내 전국에서 분양예정인 컨소시엄 아파트는 25개 단지 4만4476가구(일반분양 2만6245가구)에 달한다.

컨소시엄 아파트의 경우 각 건설사의 건축 노하우가 집약되면서 상품성을 높일 수 있다. 또 대부분 컨소시엄 아파트가 1000가구 이상 대단지로 구성되는 만큼 지역의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매김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김수연 닥터아파트 팀장은 이와 관련해 “실제로 지난해 4월 GS건설과 포스코건설, 현대건설이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에 선보인 킨텍스 원시티는 고양시 최초로 1순위 청약자가 1만명을 넘기며 전 주택형이 당해지역에서 마감됐다”며 “건설사 입장에서는 미분양 등 리스크를 분산하고 소비자들은 우수한 상품성을 보장 받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건설사들의 컨소시엄 아파트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공급될 것”이라고 말했다.

   
▲ 현대건설·대림산업 컨소시엄이 10월 분양 예정인 '고덕 아르테온' 투시도.

하지만 일각에서는 컨소시엄 아파트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도 있다. 특히 컨소시엄 아파트는 공동 브랜드를 사용하게 되는데 단일 브랜드에 비해 프리미엄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컨소시엄을 반대하는 재개발‧재건축 조합원들이 많다.

서울 서초구 A재건축 단지의 한 조합원은 “브랜드마다 차이는 있지만 평균적으로 공동 브랜드보다 단일 브랜드의 지가상승폭이 높았다”며 “사실 건설사들도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홍보비용을 절약하고 리스크도 감소시켰으면서 공사비를 단일 시공 때와 같거나 오히려 높게 제시하는 것은 한번쯤 짚고 넘어가야할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공사 진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컨소시엄의 약점도 다양하다.

컨소시엄의 경우 공구를 나눠 공사를 진행하다 보니 건설사 간 의견조율이 쉽지 않고, 각사 고유의 특화전략들이 자연스럽게 융화되지 못하며 오히려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

아울러 완공 후 하자 보수 등에 대한 책임 소재도 주간사와 나머지 건설사들이 서로 미루기에 급급할 경우가 많다는 지적이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각사가 담당하는 구역(공구)에 대해서는 브랜드 이미지도 있어 선의의 경쟁이 붙을 때도 있지만 공원·녹지 등 공공부지에 대해서는 솔직히 나 몰라라 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올해 분양 예정인 주요 컨소시엄 아파트로는 고덕 아르테온(고덕주공3단지 재건축),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응암2구역 재개발), 개포주공8단지(재건축), 의왕 더샵캐슬(의왕 오전가구역 재건축) 등이 있다.

특히 고덕 아르테온은 총 4066가구 규모로, 올해 강남4구에서 선보이는 재건축 사업 중 일반분양 물량이 1397가구로 가장 많다.

야심차게 손님 맞이에 나서는 컨소시엄 아파트들이 수요자들에게 어떠한 평가를 받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