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9 14:48 목
> 국제
日 아베 총리 유세장서 "사퇴하라" 외침…"정책으로 승부"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08 16:14: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10·22 총선 거리유세 현장에서 시위대가 사퇴 요구를 외치는 가운데 아베 총리는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8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지바현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압력 강화 필요성에 대한 거리 연설을 했다. 

이 가운데 청중 일부는 "아베!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쳤다. 아베 총리는 이에 "나는 결코 지지 않는다"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정면 대응했다.

그는 또한 같은 현 가시와역 앞으로 옮겨 "이번 선거는 매우 어려운 선거다. 우직하게 성의를 갖고 정책으로 승부하겠다"고 연설했다. 

이때 청중 가운데 30여명은 "모리토모, 가케학원 문제에 대해 해명하라"고 외쳤다.

사학스캔들로 불리는 이 문제는 아베 총리와 부인 아키에 여사가 학원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다.

   
▲ 8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0·22 총선 거리유세 현장에서 시위대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았다./사진=연합뉴스


이와 관련 아베 총리 지지율은 한때 26%(마이니치신문, 7월 21~23일 여론조사)까지 급락해 일부에서 퇴진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사학스캔들과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베! 퇴진하라"는 구호는 연설 내내 이어졌다.

아베 총리에 대한 퇴진 요구는 지난 7월 1일 도쿄도의회 선거 지원 유세 당시에도 제기된 바 있다.

당시 도쿄 아키하바라에서 거리연설을 하는 중에 청중들이 "물러나라"고 외치자 아베 총리는 "이런 사람들에게 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시위대의 사퇴 요구에 부담을 느낀 듯 유세 일정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가나가와현 지원유세는 사전 공개된 곳이 아닌 데서 열렸다. 지난 7일 지바현 유세 지역도 사전에 공개되지 않았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